로고

동해항 국제카페리(이스턴드림호)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톡톡

작년 3월 항로 개설 이후 113항차 운항, 구 DBS 크루즈 대비 항차당 물동량 24% 증가

전경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8/03 [09:40]

동해항 국제카페리(이스턴드림호)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톡톡

작년 3월 항로 개설 이후 113항차 운항, 구 DBS 크루즈 대비 항차당 물동량 24% 증가

전경중 기자 | 입력 : 2022/08/03 [09:40]

동해항 국제카페리(이스턴드림호)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톡톡


[울진타임즈=전경중 기자] 작년 3월부터 한(동해)․러(블라디보스톡)․일(마이즈루) 주요 거점 항만을 운항하고 있는 국제카페리 이스턴드림호가 동해항을 비롯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톡톡한 성과를 내고 있다.

우선 이스턴드림호는 2021년 3월부터 2022년 6월까지 총 113항차를 운항하면서 컨테이너 921TEU, 차량 3,537대, 중장비 1,185대, 벌크 1,931톤 등을 운송해 동해항 물동량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항차당 물동량을 비교해보면, 선사인 두원상선은 구 DBS크루즈 시절에 비해 항차당 컨테이너 수와 벌크 양은 줄었으나, 차량은 1.38배, 중장비는 2.41배 이상 늘어났으며, 총량을 비교하면 항차당 약 24%의 물동량을 더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두원상선과 거래하는 화주, 포워더(물류주선업자) 업체 수도 크게 증가했다. 작년 상반기 53개에서 올해 상반기 112개까지 늘어났으며, 기존 부산항을 이용하던 대기업 화물을 동해항으로 유치한 것이 여기에 포함돼 있다.

벌크 뿐 아니라 복합 물류를 취급하는 항만 조성에 크게 기여를 한 셈이다.

두원상선은 첫 취항 이래 현재까지 관내 업체 이용에 총 13.7억 원 이상을 지출했다. 항만 관련 비용 약 11억 원, 선박 수리 및 관리비 약 1.7억 원, 선원 식자재 구매 등으로 약 6천만 원 이상을 지역 내에서 소비했다. 연관 기업들과의 부차적인 시너지까지 고려하면 매달 1억 원 이상의 경제효과를 유발하고 있다.

한편 여객/화물 업무 증가로 인해 동해 본사에서는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작년 초 4명이던 직원은 현재 11명까지 늘어났으며, 추가 고용한 7명을 포함한 총 9명의 직원이 동해시민이다.

더불어 코로나19 및 러시아 사태에도 불구하고 동해항 카페리는 전국 항만 최초로 제한적이나마 상호 여객 운송을 재개해 현재 유일한 러시아 직행 운송 수단으로써 한-러 간 인적 교류의 창구 역할도 하고 있다. 이로 인해 동해항의 인지도 상승은 물론 동해시 자체 주목도도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두원상선은 카페리를 통한 물동량 창출, 타지역 화주 유치, 관내 항만 업체 활성화,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 여객을 통한 국제 교류 활성화 등 다방면에서 지역과 상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일환으로 올해 1월 송정동에 500만 원 상당의 설 위문품 및 이웃돕기 성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선사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관내 업체와의 상생 협력을 더욱 도모하고, 카페리와 연계할 수 있는 관광 상품의 활성화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