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 왕숙천 등 도심 하천에 미꾸리 5만 마리 방류. 모기 등 자연 퇴치

도심 하천에 빈번히 출몰하는 모기 및 동양하루살이 개체수 감소 목적

전경중 | 기사입력 2021/07/20 [11:37]

경기도, 왕숙천 등 도심 하천에 미꾸리 5만 마리 방류. 모기 등 자연 퇴치

도심 하천에 빈번히 출몰하는 모기 및 동양하루살이 개체수 감소 목적

전경중 | 입력 : 2021/07/20 [11:37]

경기도, 왕숙천 등 도심 하천에 미꾸리 5만 마리 방류


[울진타임즈=전경중] 경기도가 모기 및 동양하루살이 등을 퇴치하기 위해 도내 도심 하천 13곳에 미꾸라지류 토종 어종인 ‘미꾸리’ 치어 5만 마리를 20~22일 방류한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지난 6월부터 자체 생산한 미꾸리는 모기 유충 퇴치에 사용되는 천적 어류로, 성어 1마리가 하루에 모기 유충 1,000마리 이상을 잡아먹는다고 알려졌다.

이번 방류 대상 하천은 ▲양평(양근천) ▲파주(공릉천) ▲양주(청담천) ▲포천(영평천) ▲평택(통복천) ▲화성(발안천) ▲안성(안성천) ▲오산(오산천) ▲광주(노곡천) ▲여주(소양천) ▲이천(복하천) ▲용인(양지천) ▲남양주(왕숙천) 등 13곳이다.

특히 양평, 남양주, 이천, 여주 등 한강변과 가까운 지역은 동양하루살이 무리로 인해 지역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동양하루살이는 하루살이목에 속하는 곤충 대부분을 칭하며, 사람에게 감염병을 전파하지는 않지만 밝은 빛을 따라 집단으로 출몰하기 때문에 시민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

연구소는 이번 13개 하천에 미꾸리를 방류한 데 이어 8월 중 청정계곡 수생태 복원을 위해 포천 백운계곡, 여주 주록리계곡, 가평 용소계곡 등 3곳에 미꾸리 1만5,000마리를 추가 방류할 예정이다.

이상우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지난해부터 도내 도심 하천에 서식하고 있는 해충의 친환경적 제거를 위해 미꾸리 등 천적 어류를 적극 연구·생산하고 있으며 시·군에 지속 방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