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울진군 후포면 이만수 前울진군 수산조정위원 국무총리 표창 수상

새로운 어구 개발 보급 등 어촌지역 발전에 기여한 공로 인정

전경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5/03 [15:36]

울진군 후포면 이만수 前울진군 수산조정위원 국무총리 표창 수상

새로운 어구 개발 보급 등 어촌지역 발전에 기여한 공로 인정

전경중 기자 | 입력 : 2024/05/03 [15:36]

 

▲ 울진군 후포면 이만수 前울진군 수산조정위원 국무총리 표창 수상


[울진타임즈=전경중 기자] 울진군은 지난 1일 이만수 前울진군 수산조정위원회 위원이 제13회 수산인의날을 기념한 정부포상에서 수산업, 어촌발전 유공을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만수 前위원은 1965년부터 35년간 어업에 종사했으며, 前울진군 수산조정위원으로 8년간 활동하면서 어업분쟁 해소에 기여하여 왔고 한일어업협정으로 폐업위기 저자망 어업인 대표로 피해보상을 이끌어 낸 공을 인정받았다.

특히 1970년 전용 대게자망 개발 보급과 240mm의 어망목 확대사용으로 자원보호에 기인하여 왔으며 1999년 한일어업협정으로 근해저자망 어선들이 폐업을 당하는 현실에 직면하자 피해대책위원장을 맡아 해양수산부, 국회 등 30여회 방문으로 선주와 선원들에게 보상금 지급 및 저금리 융자지원으로 합의점을 도출해 냈다.

또한 울진군 수산조정위원과 수협 비상임이사로 활발히 참여하여 어장이용개발계획 및 업종별·어장간 어업분쟁을 해소하고 경제력 부족으로 어려운 어업인에게 여신을 지원하고 외래어선 유치로 위판고 향상에 기여하여 왔다.

이만수 위원은 “뜻하지 않게 큰 상을 받게 되어 놀랍다”며 “앞으로도 수산업 발전을 위해 미약하게나마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수산업발전을 위하여 고생하신 이만수님께 감사와 축하의 말씀을 전하며, 어족자원 고갈로 침체된 수산업이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군에서도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