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0℃
  • 구름조금강릉 14.8℃
  • 구름많음서울 16.5℃
  • 구름많음대전 19.4℃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9.4℃
  • 흐림부산 17.7℃
  • 흐림고창 15.9℃
  • 흐림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8.8℃
  • 흐림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신한울원전 3~4호기 예정된 건설 환영합니까?

참여기간
: 2018-09-10~2018-09-30
등록
: 2018/03/10
조회수
: 701

1.울진군민에 한해서 답변
2.경북도민에 한해서 답변
3.한국국민에 한해서 답변
바랍니다.
편집자(주)

지난 설문조사

제목 작성일 조회수
신한울원전 3~4호기 예정된 건설 환영합니까? 2018/03/10 701
현재 경북 울진군의 경제상황이 지난10년전 한국에서 발생한 IMF(국제통화기금) 이전보다 어렵다고 생각하십니까. 2009/01/09 504282
한국수력원자력(주) 울진원자력(原子力) 발전소(發電所)가 울진군주민의 고용창출, 인구증가, 지역경제발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가. 2008/12/13 7986
주민권리를 거부하는 '울진군의회 해체' 여론에 대하여 2008/10/28 97604
기금이 7조 3천억원에 달하고 매년 3천억원에서 5천억원의 기금이 적립되는 방폐장관리공단 울진유치 당위성 주장에 대한 군민의견. 2008/10/03 44803
울진군의 공설시장 설치 및 사용 조례를 따르면 죽변면수산물시장의 최종 관리권자는 울진군수이다. 잘못집행된 돈은 울진군수가 책임져야 한다. 2007/12/20 20682
신울진1.2호기 조기착공이 울진지역발전에 도움이 된다. 2007/12/01 93070
죽변번영회가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도 직선제 회장선거를 간접선거로 회칙을 개정했다. 이로 인해 번영회 운영에 지역주민을 철저히 배제되었다. 2007/11/19 122090
울진군의정비심의위원회에서 내년도 의정비를 올해 2640만원에서 50%이상 인상된 3,950만원이 잠정 결정되었다. 2007/10/30 43305
울진군수가 추진하는 1조원의 U프로젝트 사업의 종자돈이 '원전지원금'이다. 2007/09/23 52286
울진군의 친환경농업행정 확대해야 하는가? 2007/08/19 40190
울진지역경제가 '최악이다'는 여론에 대해서 귀하의 의견은? 2007/07/10 749
36호선 2차선 착공, 누구의 책임인가? 2007/05/23 1030
울진대게축제, 혈세낭비, 축제집행부의 무능한 결과 인가? 2007/04/02 712
울진군이 발주한 백억대 울진군문화예술회관의 일부 기둥이 휘고, 중간기동이 침하되어 끊긴 흔적이 있는 데도 상층부가 건축되고 있다. 울진군은 조달청의 의견을 내놓고 안전진단에 이상없다고 한다. 이 건물의 주인은 군민이다. 귀하의 의견은? 2007/02/05 3513
울진군 행정에 대하여 귀하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2006/12/20 33702
귀하는 관재데모에 동원된 관변단체에 군이 가장많은 돈을 지원한 단체를 아십니까? 2006/11/27 1217
귀하는 울진경기침체의 원인이 무엇때문이라 생각합니까? 2006/09/04 716
울진발전의 걸림돌은? 2006/06/09 560
5.31지방선거, 귀하의 한표 결정은? 2006/04/16 747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