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3 (일)

  • -동두천 26.3℃
  • -강릉 22.9℃
  • 박무서울 27.0℃
  • 박무대전 28.4℃
  • 흐림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29.0℃
  • 흐림부산 27.7℃
  • -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30.3℃
  • -강화 24.9℃
  • -보은 25.7℃
  • -금산 27.1℃
  • -강진군 27.6℃
  • -경주시 28.5℃
  • -거제 28.9℃

칼럼&기획연재

전체기사 더보기

이희진 영덕군수, 2018년 국비확보 위해 기획재정부 방문

이희진 영덕군수, 2018년 국비확보 위해 기획재정부 방문 - 14개 지역현안 중점사업 국비지원 요청 -

영덕군은 지난 26일 14개 중요현안사업들을 추려 세종시 기획재정부를 방문하며 2018년도 국비예산 확보에 동분서주하고 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이날 이찬우 차관보를 비롯하여 구윤철 예산총괄심의관, 안일환 사회예산심의관, 방기선 경제예산심의관 등을 차례로 만나면서 군 역점사업의 필연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충분한 국비예산이 지원될 수 있도록 설득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영덕군은 고부가가치 유용 생물 분자소재 발굴 상업화로 창업과 새로운 농가수익 창출을 이끌 수 있는 임산 식·약용버섯 연구센터의 필요성과 광역교통망 확충으로 늘어나는 관광수요에 부응하기 위한 축산 블루시티 조성사업의 시급함을 설명했다. 이에 구윤철 예산총괄심의관은 “관광자원을 활용하는 이러한 사업들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이바지가 될 것이다”며 실무진과 긍정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답변했다. 또한, 강구(해상)대교 건설 및 조기준공,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조기건설, 강구항 개발사업 등 역점사업 12을 건의하며 기획재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국비확보를 위해 중앙부처 방문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며, 지역의 주요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소요되는 국비가 확보될 수 있

김영우 의원, 바른정당 대표최고위원 출마선언문

<바른정당 대표최고위원 출마선언문>

<바른정당 대표최고위원 출마선언문> “안보가 무너지면 정치도, 경제도 없습니다. 안보는 국민의 생명입니다” “보수가 살아야 대한민국이 살고, 보수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뀝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저, 김영우는 오늘 비장한 심정으로 자랑스러운 바른정당의 당 대표 경선에 출마를 선언합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두 가지 측면에서 위기에 빠져 있습니다. 첫째, 대한민국의 외교 안보는 난국, 그 자체입니다. 국가의 존망을 위협하는 북한의 도발이 1주일에 한번 꼴로 계속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2017년을 ‘핵 완성의 해’로 선포하고 핵미사일 개발 질주를 하고 있는데 우리의 안보 시계는 더디기만 합니다. 문재인 정부의 안보 정책은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습니다. 사드와 관련해서 정부가 보여주고 있는 태도는 동맹국인 미국으로부터는 불신을 받고, 이웃 나라인 중국으로부터는 사드 철회 기대감만 높여주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가 오래전부터 있어온 일이라 사드 배치는 시급한 사안이 아니라’고 한 것은 안보에 대해 청와대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 지를 명확히 보여줬습니다. 우리는 분명히 해야 합니다. 대한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