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9.0℃
  • 구름조금강화 2.4℃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7.7℃
  • 구름조금경주시 5.8℃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커뮤니티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비상구 신고포상제로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지키세요.
울진소방서 서장 김진욱 1883년 잉글랜드 선덜랜드 빅토리아 홀 스탬피드 사건에서 문이 계단통 아래에 조여 있던 볼트로 인해 180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사망하는 사건에 의해 건물 안전에 있어 비상구의 중요성을 법적으로 강제하는 움직임이 시작되었으며, 1972년 일본 센니치 백화점 화재에서 비상구표시 식별이 어려워 많은 인명 피해 발생하게 되면서 이후 비상구 픽토그램을 공모, 오늘날의 국제 표준 초록색 비상구 표지판이 완성되었다. 오늘날 숙박시설, 대형마트, 공공장소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비상구표지판을 마주하게 된다. 하지만 건물 내·외부를 드나들 때 피난안내도, 비상구 등 피난유도 소방시설을 주의 깊게 살펴 본 사람이 얼마나 있을 것인가? 화재나 지진 등 갑작스러운 사고가 발생했을 때 대피할 수 있도록 마련된 비상구의 의미와 중요성은 과거의 사건들로 인해 부각되어왔으나, 99년 인천호프집 화재, 12년 부산 노래주점 화재, 17년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18년 밀양세종병원 화재 등 비상구 폐쇄로 인한 화재사고들은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었다. 따라서, 비상구를 시의적절하게 활용하지 못하도록 폐쇄, 차단하는 등의 위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