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1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민주주의의 꽃은 선거문화 축제다. 축제가 끝나면 좌.우 없이 축제 전의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빠르면 빠를수록 지역평화를 유지하고 주민의 평안을 보장하는 척도란 것은 극히 상식이 아닌가.

축제가 끝나자 공직자는 공직자대로 일반주민은 주민대로 당선자의 기여도에 따라 마치 선별작업 하듯이 당선자측은 매우 분주하다. 참으로 흥미로운 일이다.

당선자의 조건 대가인지? 보상의 대가인가? 의심의 여지를 지울수 없다. 축제가 끝나면 운동원 외에는 누가 누구를 지지하였는지 구별할 필요가 없고 설상 상대편을 지지하였다 하더라도 기억해서도 편의해서도 안되는 것은 상식이다.

낙선자를 지지하였다 하여도 유권자의 권리이다. 이러한 참정권을 적대시 하는 것은 이기적 독단이란 비평을 누가 변명할수 있겠는가. 공직자는 이미 요직과 변방으로 갈리었고 주민은 좌.우로 갈라져 있다.

결국 축제는 소수의 지지자들의 나누기 공식으로 분열과 열등감 그리고 절망 그 자체이다. 문제는 울진군이 대혼란속으로 추락하지 않을까 하는 불안이다.

그러기 때문에 지난 9월 8일 대구지방법원 영덕지원에서 사실을 인정한 울진군수에게 벌금 70만원으로 선처를 하였다는 사실을 군수와 군민 모두는 자숙하고 새로운 기회로 삼고 소통과 신뢰의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