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 맑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2.9℃
  • 흐림대구 1.4℃
  • 구름조금울산 1.3℃
  • 흐림광주 -1.4℃
  • 흐림부산 3.0℃
  • 흐림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3.2℃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6.3℃
  • 흐림금산 -5.6℃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4.5℃
  • 구름조금거제 0.3℃
기상청 제공

울진시낭송가 강향주 시인 등단


울진지역에서 시낭송가로 활동하고 있는 강향주(43. 울진군청)씨가 월간 <모던포엠> 9월호에서 공모한 제95회 시부문에서 신인상 수상으로 시인으로 등단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울진군청에 근무하는 강향주 시인의 신인상 수상 작품은 자신의 삶의 현장에서 발견한 시로서 “가을날”, “인생, 나의존재”, “희망의 노래” 등 3편으로 심사위원들은 심사평에서 “삶 속에서 발견한 깨끗하고 투명한 음조와 서정적 미감 및 자신의 느낌을 감동으로 일깨워준 부분을 높이 평가한다” 고 밝혔다.

강 시인은 여고시절부터 시인의 꿈을 설계했으며 이제 불혹의 나이에 시인으로 등단하여 만학의 중요성을 더욱 의미 있게 보여주었으며, 앞으로 시인과 시낭송가로 더욱 활발한 문학 활동이 기대된다.

특히 강시인은 지난 2009년 10월 제18회 전국성인시낭송대회를 통하여 전문시낭송가 자격증을 취득한 후 울진을 비롯한 경북지역에서 개최되는 각종 기관・단체 행사의 축시와 헌시를 낭송한바 있다.

강 시인은 수상 소감에서 “사랑은 평생 익어가는 과일이다는 격언처럼 더욱 열심히 배우고 노력하면서 가장 서정적이며 휴머니즘을 내포한 시를 쓰고 싶다”고 밝혔다. 경북 울진출생으로 현재 울진군청 공무원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평해우체국에 근무하는 남편 김광중씨 사이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