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 맑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2.9℃
  • 흐림대구 1.4℃
  • 구름조금울산 1.3℃
  • 흐림광주 -1.4℃
  • 흐림부산 3.0℃
  • 흐림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3.2℃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6.3℃
  • 흐림금산 -5.6℃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4.5℃
  • 구름조금거제 0.3℃
기상청 제공

[만평]하라는 군정감시는 소홀하고...


군민을 깔보는 선출직들의 횡포는 어디까지 갈까. 심히 의심스럽고 걱정스럽다. 울진군수가 거듭된 정책실패로 군민을 도탄에 빠뜨렸는데, 군의회는 군수가 추진하는 울진 U-프로젝트 사업을 돕기위해 마지막 남은 군민의 "100년 대계의 꿈" 마저 빼앗아 군수의 실패한 정책에 동조했다.

울진군의회가 군정의 감시자의 책무를 다하지 못한 것은 울진군수에게 군민의 목숨 값을 승낙하면서 경제적 파급효과가 30조원에 이르는 방폐장관리공단 울진유치 문제와 핵유리화 시설 등 최근 울진의 중요한 주민 현안을 외면했기 때문이다. 울진군민은 안중에 없는 불의한 의정활동임을 증명시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