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8℃
  • 흐림강릉 23.4℃
  • 연무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2.0℃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3.7℃
  • 박무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9.5℃
  • 흐림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4.6℃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이철우표 농특산물 품앗이 완판운동」.. 100억원 돌파

생산자·소비자 모두 만족하는 온·오프라인 행사로 105억 6천만원 판매


경상북도는 코로나19 확산과 초․중․고 개학연기에 따른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 생산농가를 돕기 위해 시작된 “힘내라(power up) 대구경북” 「‘이철우’표 농특산물 품앗이 완판운동」(이하 품앗이 완판운동)이 9주 만에 105억6천만원(’20.5.13.현재)의 판매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올 3월초 시작된 ‘품앗이 완판운동’은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 도움이 되는 착한 소비운동으로, 당초 도청, 교육청, 농협지역본부 등 도청신도시 중심의 판매에서 출발해 대구시청, 인천지방경찰청, 제2군 작전사령부 등 전국민 온․오프라인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으로 확산되었다.

그간 경북도에서는 오프라인 행사로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 판매, 시군요청 농산물 판매, 전국 이마트 139개 매장에서 열린 경북 농산물  소비촉진 판매전, 안테나숍 농식품 특별 판매전, 코로나19 의료진 과일컵 공급, 드라이브 스루 농특산물 판매 등 20개 시군에서 주관한 농특산물 판매행사로 총 68억6천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또한, 온라인 행사로는 경북 쇼핑몰 연합 특별할인 행사, ‘사이소’  쇼핑몰 내 코로나19 피해농가 전문관 개설, 위메프․쿠팡 등 ‘사이소’ 제휴몰과 연계한 경북 농특산물 판촉전,  ‘사이소’와 지역농산물축제가 함께하는 온라인 농산물 축제, 면역력 강화상품 특별판매전 등 총 37억원의 판매고를 올려 전년대비 36배 이상 급증했다.

‘품앗이 완판운동’에 참여한 코로나19 피해농가인 군위군 전선락씨(56세)는 “2~3월에 팔아야 하는 미나리를 코로나19로 인해 판로가   막혀 어떻게 할까 혼자 고민하다가 마침 경북도에서 추진하는 품앗이 완판운동에 참여하게 되어 미나리 2,000kg을 팔아 1,6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며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표고버섯을 재배하는 구미 한송이농장 대표 고석배씨(52세)는“코로나19와 따뜻한 날씨로 표고버섯 판로가 막혀 막막한 심정에 어쩔 줄 몰랐는데, 품앗이 완판운동에 참여하고 2천만원의 매출을 올려 감사한 마음을 어떻게 전해야할지 모르겠다“며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또한, ‘품앗이 완판운동’에 가장 적극적으로 참여기관인 인천 지방경찰청의 박진범 경사(37세)는“경북도에서 추진하는 품앗이 완판운동에 동참하면서 코로나19 피해농가에 도움도 주고 질 좋은 경북의 농산물을 빠른 배송으로 싸고 쉽게 구매할 수 있어 너무 좋았고 이런 좋은 행사에 함께할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경북도에서는 ‘품앗이 완판운동’을 통해 농가의 어려움을 어느 정도 해소했으며 코로나19 이후 시기에도 지속적인 지역농산물 판매를 위해 ▲농산물 관련 지역축제와 ‘사이소’연계 농산물 사이버 축제 지속 추진 ▲대도시 소비지 직판행사 ▲‘사이소’청년농업인 유튜버의 쇼핑몰 홍보 ▲농산물 TV홈쇼핑 특별판매전 추진 ▲농식품 유통 취약농가 판로확대 추진 ▲학교급식지원센터 및 로컬푸드직매장을 통한 Home-Mill 농산물꾸러미 공급 ▲먹거리 선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경북형 푸드플랜 추진 ▲공세적 농식품 수출시장 개척 ▲자율적 농산물 수급조절 기능 강화 ▲농식품기업 유치 및 활성화를 위한 유니콘 농식품기업 육성 등 농가소득 증대와 농촌 일자리 창출에 매진할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품앗이 완판운동에 동참해주신 전국 소비자들의 큰 호응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초․중․고 개학 연기로 농업인들의 시름을 덜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한번 더 감사 드린다”며 “경북도는 다양한 농산물 판로확보와 소비촉진 운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415선거 각 정당 공약은 어디에 있는가,
미래통합당의 총선 콘셉트는 한마디로 못 삶겠으니 그냥 옛날로 가자는 식이다. 미래통합당의 미래란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미래통합당이 과거 회귀형 정당으로 방향을 튼 것은 황교안 대표 등장 이후다. 황교안의 당은 안보도, 경제도 모두 수구보수 일색이다. 보수 야당이 합리적 보수로 거듭날 동력을 잃은 것이다. 김종인 영입은 이런 과거 회귀형 콘셉트의 화룡점정과도 같다. 코로나로 선거판이 흔들리자 김종인을 내세워 중도팔이-경제민주화 팔이로, 땜질처방을 한 것이다. 김종인이란 인물 자체가 화석화된 과거일 뿐이다. 또, 김종인의 등장은 역설적으로 시대적 좌표, 시대정신이 어디 있는지를 보여준다. 보수 야당조차 경제는 웬만큼 중도나 진보로 가야 한다는 걸 마지못해 인정한 꼴이기 때문이다. 촛불혁명의 또 다른 요구는 구체제 척결과 정치 쇄신이었다. 이른바 박정희 체제의 청산과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로의 재편이라고 할 수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다당제 합의제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 혁파 등이 그 목록에 있었다. 하지만, 수구보수의 부활, 진보 내부의 난맥상 등으로 정치 쇄신은 난망하다. 퇴행성 공약 일색인 보수 야당 문제가 심각하다. 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 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