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7.9℃
  • 구름조금광주 7.2℃
  • 맑음부산 9.4℃
  • 맑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2.4℃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추세 안정낙관 섣부른 판단은 금물 끝까지 최선 다해야


 

코로나19(중국발 우한폐렴) 기승세 꺾였다고 단정하거나 속단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보아 긴장해야,

정부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96명 증가, 7478. 사망 53·완치 166, 한국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상황이라고 보아 비상시국임을 인식해야 한다.

 

아직까지 학교 개학이나 신입생 입학이 미루어지고 있기에 안심할 단계가 아닌 긴장하고 대책강구를 해야 한다고 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오후 4시 발표에 따르면,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7478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0시와 비교해 확진자가 96명 늘었다. 오후 4시 확진자 집계는 확진자 증감 추세를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수치만 발표되고, 확진자 발생 지역과 감염경로는 공개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날 0시 기준 대구·경북 누적 확진자는 국내 전체 확진자의 90.5%6678명이다. 대구 5571, 경북 1107명이다. 다른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경기 152, 서울 130, 충남 102, 부산 96, 경남 83, 강원 28, 충북 25, 울산 24, 대전 19, 광주 15, 인천 9, 전북 7, 세종 6, 전남 4, 제주 4명 등의 순이다.

 

오늘 9일부터 마스크 5부제 유료공급 배급제가 실시되고 있고 마스크 공급에 변화가 있다고 하니 조만간 안정세를 차지 않을까 생각한다. 보건당국은 특정지역이라고 밝히면 부조건 거절하는 잘못된 병원사례도 우선 해결해야 한다고 본다. 치료를 하는 병원은 화자를 거절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 이제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코로나19 퇴치를 위해서는 총력적인 대책과 국민적 공감과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우선 국민들이 개인위생청결과 외출시 마스트착용은 반드시 준수해야 하는 시점에 마스크 공급은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본다.

 

정부는 앞으로도 마스크 중요재료인 MB필터 관련 기업의 애로를 지속해서 청취하고 신속하게 해소하는 등 마스크의 생산·유통·판매 등 전() 과정이 조속히 안정화될 수 최선을 다한다고 하니 곧 안정이 될 것으로 본다. 그리고 앞으로 코로나19에 대하여 속단하거나 과잉평가나 자화자찬은 도리어 화를 불러 올수 있기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라지는 그날까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긴장을 늦추지 말고 전국의 환자실태를 철저히 관리하여 바이러스 전파를 막고 예방 활수 있게 모든 정부기관과 민간기업 그리고 국민모두가 내일처럼 합심해 조속히 정상화 될 수 있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중국발 코로나19 사태로 국가경제 자체가 올 스톱 되다 시피 한 상태로 어려움이 가증되고 있는데 한국인이 외국도 마음대로 가지 못하는 현실이 더 안타깝다고 본다. 현재 '한국발 입국제한' 106개국이라고 하며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미국은 '아직' 입국제한을 전면적으로는 제한하지 않고 있지만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한다.

 

정부는 앞으로 국민들의 불안감을 덜어 줄 수 있게 메시지 알림경고를 창구를 단일화시켜 우후죽순 격으로 시도 때도 없이 울려 더 불안하게 되는 것 같다. 갑자기 울리는 경고음에 신경이 예민하기 때문에 놀라는 일이 다반사라고 보아 개선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코로나사태로 인해 한.일간 외교문제가 재발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 일본정부가 무조건 한국인에 대한 일본입국을 금지시켰기 때문이다. 한국도 또 일본인 입국에 대한 동일한 조치를 취해 한.일 간 외교문제로 비화되고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어 한국외교의 난맥상을 보는듯하다고 본다. 코로나정국으로 안정되고 있다고 섣부른 판단은 그물이며 당분간 좀 힘들고 어렵지만 조금 참고 인내해야 하고 성숙한 국민의식으로 어려운 비상시국에 난제해결에 모두가 지혜를 모으고 노력해 성과를 거두게 되기를 바란다. / 정병기<칼럼니스트>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