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4.5℃
  • 흐림대전 25.4℃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5.8℃
  • 흐림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26.6℃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산소카페 청송군” 체류형 관광 활성화 통해 관광청송의 미래 그린다!


 청송군(군수 윤경희)이 관광객 540만 시대를 맞은 가운데, 2020년 관광시책 추진방향을 “체류형 관광모델 구축”으로 정하고, 관광청송의 미래를 그리는 관광정책을 발표했다.

  군은 ‘품격 높은 문화관광’이라는 군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천혜의 자연자원과 풍부한 문화유산을 융합한 체류형 관광지 조성, 수익형 관광모델 구축 및 창의성이 결합된 문화 공간 조성이라는 핵심전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자연환경과 기존 자원을 활용한 관광인프라 확충 및 관광자원 개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활성화, 청송사과축제를 통한 관광 활성화라는 관광분야 전반에 걸친 시책을 통해 청송군 관광 활성화를 이끌어 나갈 전략이다.

  구체적인 정책을 살펴보면,
  먼저 체류형 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에 발맞춰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활용한 지질교육, 국제슬로시티와 연계한 농촌체험, 한지・옹기체험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접목하여 힐링할 수 있는 관광 환경을 조성하며, 체류가 전제되는 외국인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 확대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체류형 관광을 위해 야간관광 활성화를 적극 추진한다. 경관조명 시설을 설치・운영하여 관광객들에게 야간에도 볼거리를 제공하고, 야간관광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체류형 관광객 유치 및 소비인구의 지속적인 유입을 유도할 예정이다.



  다음으로 기존 관광자원과 연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송강생태공원 꽃단지, 청송지방정원, 주산지 테마파크, 남관 생활문화센터 조성 등 새로운 관광 인프라 구축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관광객 유치를 확대할 계획이며, 아울러 ‘산소카페 청송군’의 청정이미지를 활용하여 청송을 찾는 관광객이 머물며 힐링할 수 있는 관광정책을 펼쳐 청송을 다시 찾고 싶은 관광도시로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또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에 이어 두 번째, 내륙으로서는 최초로 인증 받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활용한 관광 활성화에도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해 지질명소 및 신성계곡녹색길 등 지질탐방로의 지속적인 유지관리, 태행산 꽃돌 생태탐방로 조성, 주왕산국립공원 세계지질공원 탐방안내소 증축 등을 통해 지질과 연계한 관광기반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지질교육의 장으로서 교육・체험관광 상품을 개발해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청송사과축제를 통해 관광 활성화를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청송사과축제는 지난해 대성공을 거두며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하는 문화관광축제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제 청송사과축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관광축제인 만큼 올해 개최되는 제16회 청송사과축제는 지난 축제를 토대로 관광객 호응이 좋았던 프로그램을 확대 시행하고,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개선・보완할 예정이다. 아울러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프로그램 개발 등 청송사과축제만의 색깔을 담아내어 군민・관광객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행복한 축제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다양한 관광시책 추진을 통해 청송을 체류형 관광지로의 기반을 강화함으로써, 관광을 통한 실질적인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겠다.”며, “산소카페 청송군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힐링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광도시 청송의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415선거 각 정당 공약은 어디에 있는가,
미래통합당의 총선 콘셉트는 한마디로 못 삶겠으니 그냥 옛날로 가자는 식이다. 미래통합당의 미래란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미래통합당이 과거 회귀형 정당으로 방향을 튼 것은 황교안 대표 등장 이후다. 황교안의 당은 안보도, 경제도 모두 수구보수 일색이다. 보수 야당이 합리적 보수로 거듭날 동력을 잃은 것이다. 김종인 영입은 이런 과거 회귀형 콘셉트의 화룡점정과도 같다. 코로나로 선거판이 흔들리자 김종인을 내세워 중도팔이-경제민주화 팔이로, 땜질처방을 한 것이다. 김종인이란 인물 자체가 화석화된 과거일 뿐이다. 또, 김종인의 등장은 역설적으로 시대적 좌표, 시대정신이 어디 있는지를 보여준다. 보수 야당조차 경제는 웬만큼 중도나 진보로 가야 한다는 걸 마지못해 인정한 꼴이기 때문이다. 촛불혁명의 또 다른 요구는 구체제 척결과 정치 쇄신이었다. 이른바 박정희 체제의 청산과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로의 재편이라고 할 수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다당제 합의제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 혁파 등이 그 목록에 있었다. 하지만, 수구보수의 부활, 진보 내부의 난맥상 등으로 정치 쇄신은 난망하다. 퇴행성 공약 일색인 보수 야당 문제가 심각하다. 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 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