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흐림동두천 6.9℃
  • 흐림강릉 7.6℃
  • 서울 7.9℃
  • 대전 8.9℃
  • 구름많음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11.8℃
  • 흐림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11.4℃
  • 흐림고창 8.2℃
  • 흐림제주 11.6℃
  • 구름조금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8.2℃
  • 흐림금산 9.1℃
  • 흐림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7.6℃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봉화교육지원청, 2020학년도 학교교육과정 정상화 적극 지원

 

봉화교육지원청(교육장 이예걸)은 2020년 2월 4일(화) 봉화교육지원청 대회의실에서 관내 초, 중, 고등학교 교감 및 교육과정 담당 교사 4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및 교육과정 내실화 방안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는 2월 학기가 시작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대응 방안과 2020학년도 교육과정 수립을 위해 초, 중, 고등학교간의 유기적인 협력 체제를 구축해 내실 있는 봉화교육 실현에 대한 협의가 밀도 있게 개최되었다.

특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실시했던 학교 현장 방문에서 발견된 미비한 점을 보완하도록 당부했다. 또한 소규모 학교가 밀집해 있는 봉화 지역에서 공동교육과정의 효과적인 운영, 효율적인 겸임교사 순회 운영, 원활한 급식을 위한 초, 중등학교 학사 일정 조정 등에 대한 적극적인 협의가 이루어졌다. 교육계획 수립에 대한 실제적인 협의 기회를 제공해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예걸 교육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위기 상황에 교육공동체가 한마음이 되어 적극적으로 대처해 주기를 당부했다. 또한, 소규모 학교가 많은 봉화 지역의 여건을 고려해 초, 중, 고등학교간 긴밀한 협조 체제를 구축해 2020학년도 학교교육과정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