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6.6℃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박형수 후보 “신한울3,4호기 공론화 통해 즉각 재개해야”


○ 대통령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 2월 공론화 과정 돌입
○ 박후보, 간담회 · 1인시위 등 통해 지역 여론 환기


영양, 영덕, 봉화, 울진 지역구의 박형수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는 “국가기후환경회의 공론화 과정을 신속히 진행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도탄에 빠진 울진지역 경제를 회생시킬 수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박형수 후보는 2월 2일 오후 울진군 북면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어 신한울 3,4호기 파행과 관련한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대책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했다.


박형수 후보는 간담회에서 “최근 대통령 직속기구인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에너지별 발전비율 조정을 공론화에 부치기로 결정한 것은 신한울 3,4호기 재개에 매우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된다”며 “상황변화에도 불구하고 지역사회 내에서 이와 관련된 논의나 대응이 없어 직접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정부가 신한울 3,4호기를 건설한다고 해서 문전옥답을 내놓았고, 수년 전에 보상절차까지 모두 마친 상황인데 정권이 바뀌었다고 없던 일로 한다니 기가 막힌다”며 “많은 지역민들이 건설경기를 기대하고 대출을 내 식당이나 숙박시설 등에 투자했는데 지금은 지역 전체가 사람 없는 유령도시로 변해 부도가 속출하는 등 지역경제가 침몰하고 있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박형수 후보는 “정부와 국민간의 약속은 정권의 향배와 관련 없이 연속성을 가져야 한다”며 “지역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최소화하고, 미래 산업 육성을 위한 완충적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만큼은 조속히 결정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후보는 간담회 다음날인 3일 이른 아침부터 한울원전본부 정문에서 공론화 과정의 조속한 진행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결정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한편,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반기문 (전)UN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아 미세먼지와 기후환경 변화에 대한 국가차원의 대응책을 논의하는 대통령 직속 기구로, 이달부터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포함한 에너지별 발전비율 조정 등에 대한 시나리오를 마련하고 국민정책자문단을 구성해 공론화에 착수, 5월경에 최종방안을 확정 짓는다는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