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맑음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1.0℃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1.7℃
  • 구름많음광주 15.6℃
  • 구름조금부산 12.5℃
  • 맑음고창 10.8℃
  • 구름많음제주 14.9℃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봉화군 재난안전대책본부 즉시 구성․운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 총력 대응

 

봉화군(군수 엄태항)은 지난 1월 31일(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봉화군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봉화군재대본부)을 9개반 7개부서로 편성해 상시 운영하도록 특단의 조치를 시행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확진자가 계속 발생함에 따라 봉화군재대본부에서는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한 지자체의 조직적․체계적으로 상황종료시까지 일일상황 점검회의를 통해 선별진료소 운영, 방역 소독, 예방수칙 홍보, 지역동향 등의 매뉴얼 점검으로 지역 내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조광래 봉화부군수는 2월 4일(화) 재난상황실을 불시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추진상황 및 대처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점검을 하였으며, 또한 보건소 진료 및 재난상황실 근무자에게도 지역감염 확산대비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고 애로사항을 경청해 아낌없는 지원과 격려를 하였다.

  봉화군재대본부 관계자는 "감염병 차단을 위해 접촉자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지역주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행동요령 등을 통한 홍보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