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 (수)

  • 흐림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8.4℃
  • 서울 7.7℃
  • 대전 9.4℃
  • 박무대구 9.3℃
  • 구름조금울산 12.6℃
  • 흐림광주 8.6℃
  • 박무부산 12.2℃
  • 흐림고창 8.5℃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6.8℃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9.3℃
  • 흐림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9.2℃
  • 구름많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박재웅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 시국선언.


박재웅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은 오늘(21일) 바른미래당경북도당 당사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박재웅 경북도당위원장은 “대한민국이 남미행 특급열차를 탔고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경험이 결국 통제경제, 무상복지, 굴욕외교임이 드러났다", “작금의 시대적 상황은 좌파독재에 맞서 중도와 보수가 힘을 하나로 모을 때”라고 말했다.


최근 새로운보수당의 창당과 안철수 전)의원의 귀국등으로 현 좌파정권에 대항하는 보수통합이 본격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으로 선임된 박재웅위원장은 “지역에서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보수대통합의 발판을 마련해 중도보수로의 개혁을 완성하지 못하면 좌파정권의 집권연장을 막을 수 없다.”고 지역정치인들의 각성을 촉구했다.


박재웅위원장은 건축사 출신으로 경상북도건축사협회장을 엮임했고, 현재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다.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 박재웅 시국선언문]


일시 : 2020년 1월  21일 (화) 오전 11시

장소 :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작금의 시대적 상황은 좌파독재에 맞서 중도와 보수가 힘을 합쳐야 합니다.


270만 경북도민 여러분!

대한민국이 어렵습니다. 경제, 국방, 외교 등 모든 분야가 어렵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문제는 정치입니다. 사회주의 이념으로 무장된 집권세력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었지만, 야당은 부패와 무능의 틀을 벗어던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치인들은 권력 싸움에 여념이 없고 나라 걱정은 국민들이 합니다.


대한민국이 남미행 특급열차를 탔습니다. 작금의 시대적 소명은 좌파독재에 맞서 중도세력과 보수세력이 힘을 합해야 합니다. 통제경제, 무상복지, 굴욕외교 등으로 70년 동안 쌓아올린 대한민국의 토대가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인들은 권력투쟁에만 혈안이 되어 있습니다.


경북은 역사적으로 통일의 시작이었고, 정신문화의 초석이었으며, 산업화의 출발점이고, 5천년 이래 가장 큰 정신문화 혁명인 새마을운동이 시작된 자랑스러운 고장입니다. 국가를 잃었을 때, 독립운동의 기반이 된 민족정신의 본향이 경북이었고, 6.25전쟁에서 대한민국 사수의 최후 보루였던 낙동강전선이 우리 경북이었습니다.


“성을 쌓는자는 망한다”고 했습니다. 과거의 관행과 틀 속에 갇혀 있는 한 우리의 미래는 암담합니다. 그 첫번째로 정치가 바뀌어야 합니다. 정치가 모든 것의 중심에 서있기 때문입니다.


저 박재웅, 중도와 보수가 한 몸을 이루는데 한알의 밀알이 되고자 합니다. 정치권력의 시스템을 바꾸어서 합리적이고 생산적인 사람들이 정치를 할 수 있게 제도를 바꾸겠습니다. 


경북도민 여러분!
정신문화의 중심 경북에서 화합과 통합의 물꼬를 틉시다. 개인의 생각이나 호불호를 잠시 접어두고, 우리 모두 손을 잡고 하나 됨에 동참합시다. 누란의 위기에서 우리 경상북도가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의 역사를 만들어 갑시다.


감사합니다.
 
                      2020년 1월 21일

                             박재웅 배.

박재웅 프로필

                                                   
- 이름 : 박  재  웅(朴  載  雄)
- 생년월일 : 1961년 4월 22일(남)
- 주소 : 안동시 배움길 77, 104동 805호
         (센트럴자이, 당북동)
- 전화 : 054 - 853 - 3806(0)     
         010 - 3538 - 3806(H/P)


#학력
-경성고등학교 졸업(79)
-중앙대학교 졸업(학사, 석사)
-경북대학교 박사과정(수료)

#근무경력
-포항제철엔지니어링 근무(전)
-박재웅 건축사사무소 대표(현)


#사회활동 경력
-경북대학교 강사
-건동대학교 겸임교수(전)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 조정위원(현)
-중앙대학교 총동창회 이사(현)
-몽양선생 추모사업회 이사(현)
-경상북도개발공사 이사(전)
-경상북도건축사협회 회장(전)


#표창
-경상북도지사 표창
-해양수산부장관 표창
-국토교통부장관 표창

#정당활동 경력
-제17대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제18대 대통령선거 경북선대본부 본부장
-제19대 대통령선거 국민의당 경북선대위원장(전)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현)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