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5.3℃
  • 연무서울 0.7℃
  • 흐림대전 3.5℃
  • 대구 3.6℃
  • 울산 7.6℃
  • 박무광주 5.9℃
  • 부산 8.7℃
  • 구름많음고창 3.9℃
  • 흐림제주 10.6℃
  • 맑음강화 2.0℃
  • 흐림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2.8℃
  • 흐림강진군 7.2℃
  • 구름조금경주시 6.4℃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겨울철 “영화관 화재” 예방으로 대비하자


여름의 폭염과 잇단 무서운 태풍의 고통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월동기가 도래했고, 날씨가 쌀쌀하게 변해 그 어느 때보다 화재에 경각심을 가져야 할 시기다.
 
이에 우리는 소방시설의 유지관리에 신경을 쓰고, 각종 화기를 다룸에 있어 평소보다 더욱 관심을 가지고 주의해야 할 때이다.
 
최근 영화관은 복합영화관(멀티플렉스)의 형태로 운영되는 곳이 많은데, 이는 다양한 문화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초고층의 형태나 지하공간에 위치하고 있다.
 
영화관 구조상 유독성의 농연과 가스는 외부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므로 화재 발생시 실내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암흑이 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은 공포감을 느끼게 되고, 다수의 관람객이 비상구로 한 번에 몰리는 병목현상이 생겨 2차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사람들은 화재 발생시 빛을 따라 나가려고 하고, 다수가 움직이는 곳으로 나가려고 한다. 그곳이 확실하지 않은 탈출구라면 다수의 생존에 큰 위협이 된다. 그럼 영화관 화재발생시 어떻게 대피 할까?
 
첫째, 주변에 소리를 치며 화재 발생 사실을 알리고 119에 신속히 신고해야 한다. 둘째, 화재 초진에 중요한 소화기나 옥내소화전이 보이면 신속하게 초기 진화를 시도해야 한다, 초기 화재시 소화기 1개는 소방차 1대와 비슷한 역활을 하며 화재가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셋째, 비상구로 대피할때 물이 있다면 옷이나 손수건에 물을 적셔 코와 입을 막고 손으로 벽을 짚으며 낮은 자세로 이동한다. 넷째, 대피시에는 엘리베이터보다는 계단을 이용하며, 화재 발생위치에 따라 아래층으로 대피하거나 옥상으로 대피한다.
 
영화관에서 영화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고 화재의 위험성과 대피요령에 대해 조금만 관심을 가진다면 실제 화재 상황에서 침착하게 대처를 할 수 있을 것이다. 올 겨울 화재예방에 관심을 가지고 화재 없는 울진을 기대해 본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