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1 (화)

  • 맑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14.3℃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많음대전 14.1℃
  • 연무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1.7℃
  • 연무광주 12.6℃
  • 구름조금부산 12.7℃
  • 흐림고창 12.7℃
  • 연무제주 13.7℃
  • 구름조금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3.7℃
  • 흐림강진군 10.8℃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조금거제 11.8℃
기상청 제공

영양군 하반기 계절근로자 출국

“계절근로자 덕분에 풍성한 가을입니다, 고맙습니다.”


영양군(군수 오도창)의 하반기 계절근로자 사업 참여자들이 90일의 가을철 농번기 사업을 마무리한 후, 11월 9일과 10일 이틀간 김해공항 및 대구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모두 출국했다.

영양군은 고령화 및 인접 농가들 간의 동일 작물 재배로 농번기에 일손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영양군에서는 영양빛깔찬일자리지원센터를 운영하며 국내 인력 수급에 힘써 왔지만, 대도시와의 접근성이 낮아 농번기 일손부족 문제를 해소하는 데 한계를 느끼고 2017년부터 법무부의 계절근로자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계절근로자 사업은 한 농가당 최대 5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채용할 수 있으며(2019년 기준), 1회 입국시 최대 90일간 체류한다. 올해 영양군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수는 상반기 61명 하반기 195명이며, 전체 인원은 256명으로 이는 경상북도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특히 영양군은 2017년 사업을 시작한 이후, 무단이탈 등의 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는 등 관리능력을 높게 평가받고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9일 근로자들을 환송하는 자리에서 “3개월간 고생하셨다. 군에서 틈틈이 방문하고 이야기를 듣기 위해 애썼는데, 아쉬움은 없으셨는지 모르겠다. 여러분들이 출국하기 전에 작성한 설문지를 보고 더 나은 사업을 준비하겠다. 그러니 내년에도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인사하며, 근로자들에게 영양군에서 준비한 인삼(수삼) 선물세트를 전달했다.

이에 근로자 쯔엉 티 홍 레(여, 45세)씨는 “무사히 3개월의 작업을 끝내고 돌아가게 되어 매우 기쁘다. 생각지도 못했는데 선물까지 준비해준 영양군과 군수님께 고맙다. 내년에도 꼭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답했다.

한편 영양군은 10월 21일부터 11월 8일까지 3주 동안 읍면 직원과 전담 통역요원이 직접 농가를 방문해 참여자(농가주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영양군은 이 설문조사 결과와 법무부의 2020년 사업 지침(통보 시)을 바탕으로 “2020년 계절근로자 사업 설명회”를 개최해 농가주의 의견을 접수·반영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