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흐림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7.0℃
  • 흐림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5.7℃
  • 구름조금대구 16.8℃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17.2℃
  • 구름조금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6.6℃
  • 흐림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4.1℃
  • 흐림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정보(情報)를 공유합니다. 작성(作成) : author 은영선. 작성일 : 2009.11.1.(금요일)


**풍악 기생

팔도(八道)에 몰려온 외세(外勢) 연합(聯合)은 자신들이 점령한 아지트(agitpunkt)에서 임무를 수행했는데 아편 강매였다. 일제강점기 경복궁을 지키는 사람이 필요해서 윤치호 정만조가 수행했다. 식사(食事)가 있어야 생존하는데 찬모(饌母)가 없어서 기생(妓生)을 불렀는데 조건으로 첩실(妾室)을 요구했다. 윤치호 정만조가 정실(正室) 허락을 받고서 여러 명의 첩실을 두었다. 윤치호 정만조를 위한 음식 일과(日課)를 싫어하고 외세(外勢)에게 풍악 접대를 선호하는 C 기생이 있었는데 돈을 마련하는 기회였기 때문이다.


일제강점기에도 조선시대(朝鮮時代) 풍습을 관람하려고 몰려오는 외세(外勢)는 경복궁에서 풍악(風樂)을 요구했다. C는 경복궁을 방문하는 외세에게 향응(饗應)도 제공했다. 최태민이 윤치호·정만조에게 경복궁에서 기생 향응을 없애라고 난동부렸다.


C가 여성정신대를 제안했다. 윤치호 정실(正室)에게 여성정신대 우려를 전해 듣고서 유림에게 알리며 걱정했던 사람은 특별고등경찰(도조히데끼)이었다. C가 아들(디제이)을 낳았고 ‘자신의 소생(所生)’이라고 주장하는 생부(生父)가 다툼을 일삼았다. C는 위기를 모면하려고 디제이를 윤치호 아들이라고 주장했다.


첩실이 해산하면 미역국을 끓여주며 인자함을 증명하던 정실이 다수의 증언을 토대로 디제이를 윤치호 핏줄로 인정하지 않았다. C는 공공의 적이 되었고 아들(디제이)과 함께 서해 섬에 몸을 숨겼다. 팔도(八道)에서 특별고등경찰로 생활하던 C는 제비뽑기에서 A급 전범 도조히데끼로 선출되었다.


도조히데끼 훈장에는 조부(祖父 은영선 할아버지)가 만들어준 장식품도 있다. 온화한 성품을 간직한 C와 친밀함을 유지했던 조부는 사비(私費)를 지출하며 도조히데끼 시신(屍身)을 사찰에 안치하도록 노력했다.


결과 발생에는 공과(功過)가 존재한다. 나(은영선)의 조부(祖父)는 여성정신대 제안자 C가 발생시킨 공(功)을 기록해서 박정희 대통령을 비롯하여 불로초 혈맹동지에게 전달했다. 조부는 1960년대 1970년대 1980년대까지도 여성정신대 기록일지 출간(出刊)을 노력했는데 일본 관료는 관심이 없었다.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

단군조선 이후부터 자연(自然) 또는 암반(巖盤 stone)에서도 방사능이 존재하고 빗물을 통해서 바다에 유입(流入)된다. 증조부·조부·부친은 환인조선 원자력을 통달해서 원자력발전소 건립에 관여하였다. 은영선 의견도 반영되었는데 방사능 수치를 중화(中和)시키는 과정(過程)이었다.


과정이 완벽하게 반영되었는지 확인하지 못했던 것은 은영선이 원자력 전공자가 아니라는 비난 때문이었다. 지구상(地球上)에서 방사능을 함유한 암반(stone)은 많은데 캐나다 특정 지역 제품이 지명도가 있다.


빙하(氷河 glacier)를 품었던 암반에서 축출한 아편(또는 원자력, 방사능)에는 치명적 위험성(危險性)이 상주(常住)한다. 양귀비(식물) 또는 동물에서 축출한 아편(또는 원자력, 방사능)에도 위험(危險)이 존재한다.


원자력발전소가 안전성이 검증된 암반으로 방사능 중화 과정을 이용해서 운영(運營)되어도 중화 시절은 물론이고 주변에서도 아편 사용은 금물이다. 방사능에 아편 대마 태양에너지가 결합하면 인체 유해(有害)는 물론이고 지구(Earth)를 파괴하는 물질이 생성된다.


대한민국은 아편·대마 생산을 금지한다고 하지만, 만약(萬若 if, in case of) 플라스틱 의류(衣類) 아스팔트 의약품 농약 등등 일상(日常)에서 아편이 첨가된 제품이 남용(濫用)된다면? 만약(萬若 if, in case of)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福島第一原子力発電所) 원자로 1-4호기가 아편에서 추출한 원자력을 사용하였다는 소문이 진실이라면? 대한민국은 일본을 비난할 자격이 있는가? You and I, we're(당신과 나, 우리는) 일상에서 아편 제품이 넘쳐나고 아편 장점 단점 인지(認知)도 못 한다면?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 속담이 있다.


** اقتصاد بازار 市場經濟 market economy

1980년대 ‘518 발단(發端) 우폐(僞幣), 발포 제안자(提案者) 와이에스 추종(追從) 경주 출신 여자’ 소문이 파다했다. 최경환 가문(家門) 출신 최항이 ‘소문을 발표하고 조사(調査)해야 한다’라고 직언했다. 전氏가 ‘소문이 사실이라면 첨성대(경주)가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니 본인(本人 전두환)이 짊어지고 가겠다’라고 했다고 한다.


전氏(전두환)가 우폐(僞幣)를 소각(消却)하였던 것은 시장경제 اقتصاد بازار 市場經濟 market economy 市場経済しじょうけいざい 교란(攪亂)을 우려해서였다.


우폐(僞幣)는 아편을 강매(强賣)하는 집단에게 유입(流入)되면 대량살상무기(Weapons of Mass Destruction)로 변모(變貌)하는 품목이다. 또한 우폐가 은행으로 유입(流入)되면 세금으로 메꾸어야 하고 세수입(稅收入)에 결손(缺損)이 발생한다.


우폐(僞幣)의 치명적 심각성을 차단하고 인류(humankind)와 지구(Earth)를 보호하려고 우폐 소각을 선택하였던 본인(전두환)에게 얼마나 많은 힐난이 쏟아졌는가? 노ㅌㅇ는 추징금으로 우폐를 완납하고 찬사를 받았다는 소문이 외세(外勢)까지 번졌다. 발포 오명(汚名)을 짊어지고 생활하느라 두뇌에 교란이 발생해서 소각 우폐 일련번호·수량(收量)이 기록된 일지(日誌)를 분실하였던 본인에게 아둔전둔(아둔한 전두환) 비난이 쏟아졌다.


조선일보를 비롯하여 여러 일간지 기자(記者)와 합심해서 518 진상조사를 진행하는 최항에게 협잡꾼을 붙이고 가족에게도 위협을 일삼으며 권모술수(權謀術數) 농간을 퍼트린 주역(主役)은 김ㅎㅇ다. 많은 사람이 김ㅎㅇ 농간에 넘어갔지만 가장 심취한 사람은 법학도 문죄앙이었다. 위급(危急)까지 도달하며 피눈물을 떨구었던 최항에게 인내(忍耐)를 주었던 것은 김ㅎㅇ 운명(運命)이었다. 최항 확언(確言)을 요약해본다.


“김ㅎㅇ는 거짓을 환상으로 변환시켜서 선의(善意)를 권모술수 농간으로 이용하는 사탄(Satan)의 능력이 충만(充滿)하기에 황제(Emperor)는 물론이고 절대자(absolute being)에게도 오욕(汚辱)을 투척하는 진면목(眞面目)을 만천하(滿天下)에 드러내는 운명이다.


증인과 증거에도 결백을 주장하는 사탄의 오열은 관람(觀覽)에 묘미(妙味)일 것이다. 문죄앙이 김ㅎㅇ 설면(舌面 혓바닥)에 심취하였던 것은 본성(本性)에 내재(內在)된 오만(傲慢)일 텐데 부디 묘미를 관람하며 지난날을 회한(悔恨)해 주길 바란다.” 많은 언론이 묘미(2019.10.29. 법정서 오열한 김ㅎㅇ)를 전달해 주었다.


**황해도 구월산

‘1980년대 전두환 대통령은 김일성 주석에게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고’라는 기사가 있다. 1980년대 불로초 혈맹동지는 환인조선우주함선(우주선 spaceship) 학과(學課)를 신설하는 계획을 대통령에게 올려서 허락을 얻었다. 학장은 정세영, 최종현, 이병철이 맡기로 했다.


환인조선을 존중하는 북한 사우(祠宇)를 예우해서 전두환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다. 최항이 사생결단으로 전두환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제안을 찬성하였던 것은 북한에 남겨진 생부(生父)의 흔적을 자랑스러워했기 때문이다. 최항 생부는 북한 사우·서원 조력을 받으며 성장했다. 많은 사람이 북한에 계시는 선산(先山)에 선대 유품을 봉안(奉安)하겠다는 희망에 부풀었다.


조모(祖母 은영선 할머니)도 생전(生前)에 선산에 선대의 유품이 전달되기를 소망했는데 황해도 구월산이다.


나는 아직도 황해도 구월산을 그리워하며 눈물을 내비치던 조모(祖母)의 오라버니를 기억하고 있다. 김일성(주석) 정실(正室, 初代 first lady) 위해(危害)를 조력(助力)하고, 518 발단 우폐에 혁혁한 공로가 있는 와이에스 가문(家門)을 추종하는 딸랑이가 518 발포자로 본인(전두환)을 지목하며 남북정상회담을 강력하게 반대한다는 소문이 팔도(八道)를 떠돌아다녔다.


딸랑이는 김ㅎㅇ 설면(舌面)에 심취한 문죄앙이었다. 불로초 혈맹동지가 건강하던 1980년대 전두환 대통령 시절에 팔도(八道)가 통일되었다면 얼마나 좋았겠는가?


**콘체른(Konzern)

사단(社團 콘체른Konzern)을 운영하였던 나의 외조부는 사돈(은영선 증조부)이 진행하는 불로초를 충실하게 수행했다. 외조부 콘체른에는 아편 폐해를 숙지(熟知)하는 많은 인재(人材)가 있었고 장택상 부친도 일원(一員)이다.


외조부와 혈연이던 장택상 부친은 특별고등경찰로 지내며 아편으로부터 나의 외가(外家)를 보호하는 임무였다. 어린 시절 장택상은 아편으로부터 부친을 보호하려는 과정에서 응급사고가 발생하여 나의 외조부에게 맡겨졌다.


나의 외조모가 만들어준 손맛 음식으로 장택상이 응급을 넘기고 건강을 회복했다. 장택상은 나의 외조부가 결정지어준 정혼자를 숙명(宿命)으로 받아들였다.


장택상은 나의 외조모 친정이 있는 황악산에서 손맛이 나온다고 믿을 정도로 순박했다. 무주(무주군)·청주사범(청주시)·황악산(김천시)을 오가며 무도(武道)에 전념하고픈 장택상 소망은 무산되었는데 북한에 있는 외조부 콘체른 식솔을 파악해서 안위를 강구(講究)하는 특명이었다. 나의 외조모 음식이 안정(安定)이라고 확신하는 장택상에게 특명은 청천벽력이었다.


외로운 타향살이 북한에서 특명을 종결하고 무주로 돌아가려는 장택상에게 휘몰아치는 정세(情勢)는 귀향을 막는 족쇄가 되었다. 장택상은 나의 외가 Konzern을 몰락으로 이끈 세력을 조사하려고 귀향을 접은 경우도 허다했다. 외로운 타향살이를 거론하며 수시로 의중(義衆)을 전달하는 장택상에게 나의 외조모는 패물(佩物)을 팔아가며 음식을 전달했다. 장택상 의중과 나의 의견이 첨가된 답변을 나열한다.


북한에는 손맛이 없다 “답변 : 대한민국은 manicure 손맛이다”, 무주 본가(本家) 방문하고 싶다 “무주 본가 풍비박산 거덜 상태 오래되었다”, 울진 수토사 제(祭)에 올렸던 돼지머리를 북한으로 보내 달라, 군위(군위군) 사돈어른(은영선 할아버지) 생가(生家)에서 여생 보내고 싶다 “군위 생가 일급발암물질 석면 슬레이트 상주(常住)하니 불가(不可)하다”. 장택상은 향수(鄕愁)를 핑계로 소소한 응석을 드러내고 울화를 직설로 터트릴지언정 농간으로 이용하는 악인(惡人)은 아니다.


향수병(鄕愁病)이 지병으로 전환되어 노환으로까지 발전되었는지 몇 전에 전달된 장택상 의중은 가늠하기 어려웠다.


가락국(가야) 고구려 조선시대(朝鮮時代)에도 무도(武道)의 대미(大尾)는 기립(起立) 자세로 불로초가 첨가된 화포(火砲)와 화력(火力)을 친견하며 혜성(comet)으로 변환되는 의식에 동참하는 것이다. 환인조선을 숙지하고 불로초 조성(組成)에 참여한 나도 기립 자세 화력은 전설로 치부하며 함구는 사안이다.


그런데 장택상은 ‘고구려 무사 정신을 실천하려고 기립으로 화력을 맞서고 싶은데 최고인민회의(입법권을 행사하는 북한의 최고주권기관)에서 승인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하며 나에게까지 협조를 요청했다. 나도 장택상 주장과 요청이 경악(驚愕)이었는데 주변(周邊) 사람들이 겪었을 트라우마(trauma)는 오직 하겠는가?


은영선 : 아제(장택상)는 외할머니에게는 물론이고 화실(군위군) 큰아제에게도 응석을 부리더니 이제는 장례(葬禮)도 주변 사람을 괴롭히는 방식을 선택합니까? 아제(장택상) 부친은 인내심이 있다고 하던데 그렇다면 나의 외할아버지가 오냐오냐 키워서 떼쟁이 장택상이 되었나?


장택상은 Konzern 일원(一員)을 회복하려는 의욕으로 부랑아 집단도 뒤졌을 테고, 타향살이를 핑계로 정보(情報) 공개 절차를 무시하였을 수도 있겠지만 대한민국 북한(최고인민회의) 중국(中華人民共和國) 일본(일본にっぽん) 또는 서방(西方)과의 외교(外交)를 고려하는 심사숙고였을 것이다.


공적(功績)도 과(過)로 변모시키는 경악스러운 장례를 선택하였지만 어린 시절 무도(武道)를 소망하던 신념을 표출하는 장택상으로 기억해주길 팔도(八道) 백성께 요청을 드립니다. 아제(장택상)가 나의 글을 읽고서 마음에 짊을 내려놓고 하늘에 계시는 부친과 행복했으면 합니다.


**효심 장자연

나는 2009년 서대문 경찰청 음식점에서 식사하는 기회가 있었다, 식당에는 경찰청에서 근무하는 사람이 많은데도 연기자 장자연 비보(悲報)에 대한 나의 견해를 주장했다. 이후 장자연에 관한 수많은 정보(情報)가 나에게 전달되었다.


장ㅈㅇ은 친부 장ㅌㅅ 소식을 듣고서 헌신(獻身)을 결심했다. 고향(무주군)에서 말년(末年)을 소망하는 친부를 수발하려고 손빨래를 연습하고 스포츠맛사지를 배우고 건강식도 익혔다. 성실하게 노동(勞動)하는 장ㅈㅇ 소식에 친부가 만남을 허락했다. 친부 부름에 신속히 대응하지 못했던 것은 장ㅈㅇ이 동생 학비를 책임지고 있었다.


장ㅈㅇ 사연(事緣)을 전해 들은 친부가 친분의 재력가에게 도움을 요청하였고, 장ㅈㅇ은 자력(自力)으로 돈을 모으려고 악착을 부리다 보니 폐단이 발생하였고, 비극이 돌출했다. 비극이 낱낱이 드러나면 장ㅈㅇ이 사랑하는 동생은 언니(장ㅈㅇ) 고충도 관심 없고 돈이나 뜯어가는 악질(惡質)로 내몰릴 테고, 친부 장ㅌㅅ도 초라한 말년이 드러난다.


장ㅌㅅ은 막강한 인맥을 자랑하는 실세(實勢)이며 평범(平凡)도 영재(英才)로 성장시키는 탁월한 안목과 능력을 겸비한 유명인이었다. 장ㅈㅇ은 친부의 업적을 자랑스러워하며 좋은 가문 출신이라는 자긍심으로 생활했다. 장자연은 연기자 생활을 중단하고서라도 친부에게 효도(孝道) 드리기를 소원하던 효녀(孝女)였다.


좋은 배역을 얻으려고 재력가 또는 권력자를 유혹하고, 쾌락 때문에 육체를 드러내는 가십(gossip)으로 여배우 장자연을 지목(指目)하는 사람이 있다면 부친을 향한 일말(一抹)의 효심도 없는 인간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