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14.8℃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5.5℃
  • 구름많음대구 16.2℃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6.5℃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4.0℃
  • 구름조금보은 15.8℃
  • 구름조금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시 울림이 있는 학교 나라사랑 민족 저항시 낭송 행사

-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

 

진성중학교(교장 안해천)은 2019. 11. 1.(금) 경상북도교육청이 시행하는 시 울림이 학교 환경 조성의 일환으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 나라사랑 민족 저항시 낭송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일제 강점기의 역사와 현실에 대한 고민과 자신에 대한 반성을 통해 저항시를 쓰게 된 시인의 삶을 이해하도록 함으로써 나라사랑의 정신을 가슴 속에 새기고, 그 감성들이 하나하나 모여 나라사랑의 정신을 싹트게 함은 물론 학교폭력을 예방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었다.

 나라사랑 민족 저항시 낭송 행사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2학년 박세민 학생은 “지금까지 시를 한 번도 낭송해 본 적이 없었지만 이번 행사를 통해 이육사의 절정을 낭송하면서 일제강점기 수난의 현실을 극복하려는 의지와 일제에 대한 저항의식과 극한 상활에서도 굴하지 않는 의지를 느낄 수 있었으며, 현재 일본과의 경제전쟁을 이기기 위해서는 온 국민이 똘똘 뭉쳐 위기를 넘어서야 한다.”고 다짐했다. 

 우수상을 수상한 1학년 배성환 학생은“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자존감 회복은 물론 “학교폭력을 예방하고 바람직한 인성을 함양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심사의원장으로 총평을 해 주신 이규흥 교감선생님께서는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의 한과 울분을 토해내던 현장에서 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으며, 시를 낭송하는 친구나 경청하는 전체 학생들이 같은 마음으로 아쉬워하고 분노하는 분위기가 체육관을 더욱 뜨겁게 하였던 것 같습니다. 첫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수준 높은 대회가 되어서 무척이나 뿌듯합니다. 시낭송을 통해 학생들의 표현력 및 예술적 감수성을 키우고 올바른 인성을 함양하고자 하는 학교예술교육의 활동으로 “시 울림이 있는 학교”가 더욱 활성화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오늘 행사가 일회성 행사로 그치지 말고 매년 진행되어 진성의 건아들 가슴 속에 따뜻함을 적셔주는 행사가 되었으면 합니다." 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