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맑음동두천 7.8℃
  • 흐림강릉 8.6℃
  • 맑음서울 7.3℃
  • 흐림대전 3.4℃
  • 대구 4.7℃
  • 울산 7.2℃
  • 광주 5.5℃
  • 부산 9.0℃
  • 흐림고창 3.4℃
  • 제주 12.2℃
  • 맑음강화 7.6℃
  • 흐림보은 3.1℃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한울본부, 재난에 “척척” 대응!

28일(월)∼1일(금)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 시행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본부)는 10월 28일(월)부터 11월 1일(금)까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을 했다.


28일, 신규원전관리실에서 지진 대피 훈련, 29일, 신한울 제1발전소에서 유해화학물질 누출 대응 훈련, 30일에는 신한울 제1건설소에서 지진 및 지진해일 대피훈련을 했다. 같은 날 제413차 민방위의 날을 맞이해 본부 차원에서도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지진 대피 및 대응 훈련을 추가 했다.


본부 대표 훈련이 시행된 31일은 울진소방서와 합동으로 화재진압 및 응급구조 훈련을 했다. 이날 한울본부 자체소방대 소방차 2대, REMC(비상응급의료센터) 구급차 1대가 출동했다. 울진소방서 북면 119안전센터에서는 소방차 1대, 무인 방수탑차 1대, 구급차 1대가 출동해 실제 상황처럼 훈련이 긴박하게 진행됐다.


훈련을 마친 후, 직원들을 대상으로 CPR(심폐소생술) 교육 및 실습을 실시해 직원들의 응급상황 대처능력을 한층 더 강화 했다.


이종호 본부장은 “이번 훈련은 유관기관 재난대응 협조체계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 한울본부는 앞으로도 화재발생시 인명과 원전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고 내실있는 훈련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어떠한 재난상황에도 안전하게 원전을 운영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