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2.1℃
  • 맑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3℃
  • 맑음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5G 융합산업 발전방향 제시...

31일 구미 금오테크노밸리에서 경북 5G 융합산업 비전 선포식 개최


경상북도는 31일 구미시 금오테크노밸리에서 전우헌 경제부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지역 국회의원(백승주, 김현권)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의 5G 융합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경북 5G 융합산업 비전 선포식’ 행사를 개최했다.

경북 5G 융합산업 비전 선포식은 지난 3월에 최종 선정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사업인 ‘5G 핵심부품 및 융합제품 개발사업’과 뒤이어 5월에 선정된 ‘5G 시험망 기반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을 계기로 경북지역의 5G 융합산업 육성 및 발전을 위한 역할과 비전을 제시하며, ICT융합 대⋅중소 기업간 상생협력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또한, 5G 테스트베드 이용 활성화를 위한 대내외 홍보 및 발전방향도 제시되었다.

한편 5G 시험망 기반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198억원을 투입해 국제 이동통신 표준(3GPP)과 주요 이동통신사의 5G 상용화 계획에 맞춰 5G NSA(None Stand Alone) 및 5G SA(Stand Alone)등 5G 시험망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구축해 2G∼5G 전 세대 시험서비스를 지원하는 개방형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으로, 해외에서만 가능했던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연동시험을 국내에서도 가능하게 됨으로 융합제품 및 서비스를 위한 테스트 기간이 최소 5주 이상 단축되고 연간 약 80억원 이상의 비용 절감이 예상된다. 

    * NSA(Non Stand Alone) : 4G와 5G 서비스 공존 운영(초고속, 대용량)
    * SA(Stand Alone) : 5G 서비스 단독 운영 (초고속, 대용량, 저지연, 초연결)  

또한, 2019년도 정보통신・방송기술개발사업 과제에 신규 선정된 5G 핵심부품 및 융합제품 개발사업은 3년간 총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5G 융합시대에 중소기업이 미래 산업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경북 기업들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5G 핵심기술 개발사업(5G 기반 핵심부품 및 기술인 5G 안테나, 5G 공유기, 원격조종, 환경 센싱 등)을 수행 중에 있으며, 5G를 기반으로 새로운 산업과 융합을 통해 지역산업의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날 선포식에는 경상북도,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등 산⋅학⋅연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1부 행사는 5G 테스트베드 경과보고, 경북 5G 융합산업 육성을 위한 홍보동영상 상영, 비전선포 세레모니 등이 진행되었고, 2부 행사에서는 경북 5G 기업협의체 공식발족을 위한 총회도 개최됐다. 

 5G 이동통신 디바이스 및 서비스 제품 전시 부스도 운영했다.


< 참 가 기 업 >

연번

기업명

전시제품

소재지

1

온페이스 SDC

VR 헤드셋

구미

2

선테크

스마트 헬멧

구미

3

포인드

인공지능(AI) 솔루션(안면인식)

구미

4

와이즈드림

통합관제 솔루션(CCTV)

구미

5

형제파트너스

전기운반차용 디스플레이

구미

6

월드시스템

IOT 디바이스(센서, 중계기)

구미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이번 경북 5G 융합산업 비전선포식 개최를 통해 경상북도가 대한민국 5G 융합산업을 선도하고, 경북의 4차 산업혁명을 실현할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경북지역의 5G관련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415선거 각 정당 공약은 어디에 있는가,
미래통합당의 총선 콘셉트는 한마디로 못 삶겠으니 그냥 옛날로 가자는 식이다. 미래통합당의 미래란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미래통합당이 과거 회귀형 정당으로 방향을 튼 것은 황교안 대표 등장 이후다. 황교안의 당은 안보도, 경제도 모두 수구보수 일색이다. 보수 야당이 합리적 보수로 거듭날 동력을 잃은 것이다. 김종인 영입은 이런 과거 회귀형 콘셉트의 화룡점정과도 같다. 코로나로 선거판이 흔들리자 김종인을 내세워 중도팔이-경제민주화 팔이로, 땜질처방을 한 것이다. 김종인이란 인물 자체가 화석화된 과거일 뿐이다. 또, 김종인의 등장은 역설적으로 시대적 좌표, 시대정신이 어디 있는지를 보여준다. 보수 야당조차 경제는 웬만큼 중도나 진보로 가야 한다는 걸 마지못해 인정한 꼴이기 때문이다. 촛불혁명의 또 다른 요구는 구체제 척결과 정치 쇄신이었다. 이른바 박정희 체제의 청산과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로의 재편이라고 할 수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다당제 합의제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 혁파 등이 그 목록에 있었다. 하지만, 수구보수의 부활, 진보 내부의 난맥상 등으로 정치 쇄신은 난망하다. 퇴행성 공약 일색인 보수 야당 문제가 심각하다. 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 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