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8.7℃
  • 흐림서울 7.7℃
  • 흐림대전 8.6℃
  • 흐림대구 11.0℃
  • 구름많음울산 10.9℃
  • 구름많음광주 12.3℃
  • 구름많음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4.8℃
  • 흐림강화 6.2℃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7.7℃
  • 구름많음강진군 10.9℃
  • 구름많음경주시 9.2℃
  • 구름많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5G 융합산업 발전방향 제시...

31일 구미 금오테크노밸리에서 경북 5G 융합산업 비전 선포식 개최


경상북도는 31일 구미시 금오테크노밸리에서 전우헌 경제부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지역 국회의원(백승주, 김현권)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의 5G 융합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경북 5G 융합산업 비전 선포식’ 행사를 개최했다.

경북 5G 융합산업 비전 선포식은 지난 3월에 최종 선정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사업인 ‘5G 핵심부품 및 융합제품 개발사업’과 뒤이어 5월에 선정된 ‘5G 시험망 기반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을 계기로 경북지역의 5G 융합산업 육성 및 발전을 위한 역할과 비전을 제시하며, ICT융합 대⋅중소 기업간 상생협력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또한, 5G 테스트베드 이용 활성화를 위한 대내외 홍보 및 발전방향도 제시되었다.

한편 5G 시험망 기반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198억원을 투입해 국제 이동통신 표준(3GPP)과 주요 이동통신사의 5G 상용화 계획에 맞춰 5G NSA(None Stand Alone) 및 5G SA(Stand Alone)등 5G 시험망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구축해 2G∼5G 전 세대 시험서비스를 지원하는 개방형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으로, 해외에서만 가능했던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연동시험을 국내에서도 가능하게 됨으로 융합제품 및 서비스를 위한 테스트 기간이 최소 5주 이상 단축되고 연간 약 80억원 이상의 비용 절감이 예상된다. 

    * NSA(Non Stand Alone) : 4G와 5G 서비스 공존 운영(초고속, 대용량)
    * SA(Stand Alone) : 5G 서비스 단독 운영 (초고속, 대용량, 저지연, 초연결)  

또한, 2019년도 정보통신・방송기술개발사업 과제에 신규 선정된 5G 핵심부품 및 융합제품 개발사업은 3년간 총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5G 융합시대에 중소기업이 미래 산업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경북 기업들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5G 핵심기술 개발사업(5G 기반 핵심부품 및 기술인 5G 안테나, 5G 공유기, 원격조종, 환경 센싱 등)을 수행 중에 있으며, 5G를 기반으로 새로운 산업과 융합을 통해 지역산업의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날 선포식에는 경상북도,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등 산⋅학⋅연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1부 행사는 5G 테스트베드 경과보고, 경북 5G 융합산업 육성을 위한 홍보동영상 상영, 비전선포 세레모니 등이 진행되었고, 2부 행사에서는 경북 5G 기업협의체 공식발족을 위한 총회도 개최됐다. 

 5G 이동통신 디바이스 및 서비스 제품 전시 부스도 운영했다.


< 참 가 기 업 >

연번

기업명

전시제품

소재지

1

온페이스 SDC

VR 헤드셋

구미

2

선테크

스마트 헬멧

구미

3

포인드

인공지능(AI) 솔루션(안면인식)

구미

4

와이즈드림

통합관제 솔루션(CCTV)

구미

5

형제파트너스

전기운반차용 디스플레이

구미

6

월드시스템

IOT 디바이스(센서, 중계기)

구미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이번 경북 5G 융합산업 비전선포식 개최를 통해 경상북도가 대한민국 5G 융합산업을 선도하고, 경북의 4차 산업혁명을 실현할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경북지역의 5G관련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겨울철 “영화관 화재” 예방으로 대비하자
여름의 폭염과 잇단 무서운 태풍의 고통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월동기가 도래했고, 날씨가 쌀쌀하게 변해 그 어느 때보다 화재에 경각심을 가져야 할 시기다. 이에 우리는 소방시설의 유지관리에 신경을 쓰고, 각종 화기를 다룸에 있어 평소보다 더욱 관심을 가지고 주의해야 할 때이다. 최근 영화관은 복합영화관(멀티플렉스)의 형태로 운영되는 곳이 많은데, 이는 다양한 문화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초고층의 형태나 지하공간에 위치하고 있다. 영화관 구조상 유독성의 농연과 가스는 외부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므로 화재 발생시 실내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암흑이 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은 공포감을 느끼게 되고, 다수의 관람객이 비상구로 한 번에 몰리는 병목현상이 생겨 2차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사람들은 화재 발생시 빛을 따라 나가려고 하고, 다수가 움직이는 곳으로 나가려고 한다. 그곳이 확실하지 않은 탈출구라면 다수의 생존에 큰 위협이 된다. 그럼 영화관 화재발생시 어떻게 대피 할까? 첫째, 주변에 소리를 치며 화재 발생 사실을 알리고 119에 신속히 신고해야 한다. 둘째, 화재 초진에 중요한 소화기나 옥내소화전이 보이면 신속하게 초기 진화를 시도해야 한다, 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