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2.8℃
  • 흐림제주 10.1℃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전찬걸 울진군수, 태풍 피해 사업비 총력

국회, 중앙부처 방문 재발방지 위한 사업 예산 지원 건의

 
전찬걸 울진군수는 기상 관측이래 최대 강수량을 기록하며 심각한 피해를 준 태풍「미탁」피해 개선복구사업과 관련 국회와 중앙부처를 방문해 복구사업을 위한 국가예산 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이번 태풍 피해에 대한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 현장조사 결과 피해금액 540억 원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 4개 시군 중 가장 큰 피해금액이 집계되었다. 

 울진군은 피해복구 활동에 행정력을 집중, 재해에 취약한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항구적인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번 중앙부처 방문을 통해 태풍 피해 재발방지를 위한 피해개선 복구사업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배수펌프장 등 시설개량 4개소 818억원, 제방 및 호안 등 하천개량 8개소 1,787억원, 교량개체 1개소 164억원 등 13개소에 2,769억원의 예산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전찬걸 군수는 “열악한 지방재정 형편을 고려해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는 복구사업에 국가예산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와 재난피해 최소화를 위해 개선복구사업이 조속히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겨울철 “영화관 화재” 예방으로 대비하자
여름의 폭염과 잇단 무서운 태풍의 고통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월동기가 도래했고, 날씨가 쌀쌀하게 변해 그 어느 때보다 화재에 경각심을 가져야 할 시기다. 이에 우리는 소방시설의 유지관리에 신경을 쓰고, 각종 화기를 다룸에 있어 평소보다 더욱 관심을 가지고 주의해야 할 때이다. 최근 영화관은 복합영화관(멀티플렉스)의 형태로 운영되는 곳이 많은데, 이는 다양한 문화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초고층의 형태나 지하공간에 위치하고 있다. 영화관 구조상 유독성의 농연과 가스는 외부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므로 화재 발생시 실내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암흑이 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은 공포감을 느끼게 되고, 다수의 관람객이 비상구로 한 번에 몰리는 병목현상이 생겨 2차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사람들은 화재 발생시 빛을 따라 나가려고 하고, 다수가 움직이는 곳으로 나가려고 한다. 그곳이 확실하지 않은 탈출구라면 다수의 생존에 큰 위협이 된다. 그럼 영화관 화재발생시 어떻게 대피 할까? 첫째, 주변에 소리를 치며 화재 발생 사실을 알리고 119에 신속히 신고해야 한다. 둘째, 화재 초진에 중요한 소화기나 옥내소화전이 보이면 신속하게 초기 진화를 시도해야 한다, 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