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0 (수)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3.3℃
  • 연무서울 1.3℃
  • 연무대전 1.1℃
  • 연무대구 3.6℃
  • 연무울산 3.9℃
  • 연무광주 2.6℃
  • 구름많음부산 5.3℃
  • 구름많음고창 -0.2℃
  • 연무제주 6.5℃
  • 구름조금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0.2℃
  • 맑음금산 -0.9℃
  • 구름많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울진지역현안 여론조사

2006.2~2007.5

▣2006-02-07 ~ 2006-03-07
주민이 주인인 지방자치시대에 주민들이 뽑은 선출직 단체장이 주민투표권을 박탈하였다. 귀하의 의견은?
1. 주민의 참정권이 박탈 당했다.
115표(85%)
2. 선출직 단체장의 권한이다.
4표(3%)
3. 울진의 입장으로 당연하다.
17표(13%)
주민의견1개: 법이 보장한 1.설명회 2,공청회 3.주민투표는 하는것이 정상 이었다.


▣2006-03-08 ~ 2006-04-09
귀하는 5.31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주민투표에 적극 참여할 것입니까?
1. 적극 참여하겠다.
70표(81%)
2. 참여를 보류하고 있다.
9표(10%)
3. 참여하지 않겠다.
7표(8%)

▣2006-04-16 ~ 2006-05-17
5.31지방선거, 귀하의 한표 결정은?
1. 주민의 뜻을 외면한 자를 찍겠다.
10표(11%)
2. 주민의 뜻을 박탈한 자를 찍겠다.
6표(7%)
3. 주민의 뜻을 대변한 자를 찍겠다.
72표(82%)

▣2006-06-09 ~ 2006-07-10
울진발전의 걸림돌은?
1. 군민화합이 되어야 한다.
10표(29%)
2. 남북쪽 지역주의가 팽배하다.
10표(29%)
3. 주민대표가 주민의 뜻을 받들지 않는다.
15표(43%)

▣2006-09-04 ~ 2006-10-03
귀하는 울진경기침체의 원인이 무엇때문이라 생각합니까?
1. 울진군수가 방폐장과 같은 국책사업을 유치못한 책임이 있다.
41표(73%)
2. 근본적으로 정부정책이 잘못돼 전국적인 경기침체가 울진에 영향을 끼친다.
11표(20%)
3. 한국수력원자력 정책이 울진경기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
4표(7%)

▣2006-11-27 ~ 2006-12-10
귀하는 관재데모에 동원된 관변단체에 군이 가장많은 돈을 지원한 단체를 아십니까?
1. 알고 싶다.
6표(67%)
2. 모르겠다.
3표(33%)
3. 알고 싶지 않다.
0표(0%)

▣2007-01-01 ~ 2007-01-31
울진군 행정에 대하여 귀하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공개적이다.
5표(19%)
2. 주민우선주의 행정이다.
0표(0%)
3. 비공개적이며, 공무원 편의주의 행정이다.
21표(81%)

▣2007-02-05 ~ 2007-03-06
울진군이 발주한 백억대 울진군문화예술회관의 일부 기둥이 휘고,
중간기동이 침하되어 끊긴 흔적이 있는 데도 상층부가 건축되고 있다.
울진군은 조달청의 의견을 내놓고 안전진단에 이상없다고 한다. 이 건물의 주인은 군민이다.
귀하의 의견은?
1. 안전에 문제없다. 부실공사가 아니다.
6표(15%)
2. 전면적인 재시공이 필요하다.
10표(26%)
3. 울진군의 총체적인 부실행정이다.
23표(59%)

▣2007-04-02 ~ 2007-04-30
울진대게축제, 혈세낭비, 축제집행부의 무능한 결과 인가?
1. 정확한 지적이다.
14표(58%)
2. 잘못된 지적이다.
10표(42%)

▣2007-05-23 ~ 2007-06-22
36호선 2차선 착공, 누구의 책임인가?
1. 울진군수의 책임이다.
21표(36%)
2. 국회의원의 책임이다.
28표(48%)
3. 당시 울진환경단체의 책임이다.
7표(12%)
4. 울진군 청년단체들의 책임이 크다.
2표(3%)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