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3.3℃
  • 구름많음강릉 2.4℃
  • 연무서울 1.2℃
  • 박무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5.9℃
  • 흐림울산 8.1℃
  • 박무광주 4.3℃
  • 흐림부산 8.7℃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12.3℃
  • 구름많음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1.7℃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5.4℃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울진군 제 18호 태풍 ‘미탁’ 피해 복구에 총력

공공시설 174개소, 주택 920가구 피해, 226세대 고립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제 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울진군은 이번 태풍으로 최대 516mm(시간당 최대 104.5mm)의 폭우가 쏟아져 군 전역에 많은 피해를 입었다.

 5일 오후 6시까지 조사된 피해 현황은 인명피해 (사망 2명, 실종 2명), 도로 35개소, 하천 33개소, 상하수도 시설 35개소, 산림시설 20개소 등 공공시설 174개소가 피해를 입었으며 4개 읍면(울진읍, 북면, 매화면, 기성면) 14개리 350명이 고립되어 있다.

 또한 주택 920가구, 축사 17농가, 농경지 193.6ha, 비닐하우스 등의 피해와 226호가 단전, 165세대가 통신 두절된 상황이다.

 울진군은 피해 상황 관리 및 복구계획을 수립을 위해 권태인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재난복구 통합지휘소를 구성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4,705명의 인력, 장비 506대를 투입하여 응급 복구를 진행, 도로 유실로 인해 고립된 지역에는 산림청 헬기 4대를 동원하여 식수 및 생필품(생수 72,000병, 구호물품 3,532개)을 공급했다.
또한, 경찰 및 119 인원 220여명과 헬기, 차량 등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전찬걸 군수는 “이번 태풍 피해가 울진군 전역에 걸쳐 있어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신속한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