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7 (월)

  • 흐림동두천 14.2℃
  • 흐림강릉 19.3℃
  • 서울 14.8℃
  • 대전 15.6℃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20.0℃
  • 광주 16.3℃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16.0℃
  • 흐림제주 22.8℃
  • 흐림강화 14.7℃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2019 청량사 산사음악회 개최


봉화군 청량사(주지:스님)의 주관으로 펼쳐진 2019 청량사 산사음악회가 10월 5일(토) 청량사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청량사는 신라 문무왕 3년인 663년 원효대사와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며 송광사 16국사 중 한 명인 법장고봉 선사에 의해 중창된 고찰이다. 고려 공민왕이 현판을 썼다고 전해지는 유리보전과 신라의 명필 김생 선생이 글씨 공부를 하던 김생굴, 퇴계 이황이 수도하며 성리학을 집대성한 청량정사, 최치원의 유적지 고운대 등의 유적들이 있어 관광지로도 정평이 나있다.

  2001년 '천년의 속삭임-바람이 소리를 만나면'을 주제로 시작되어 전통을 이어온 청량사 산사음악회는 매년 화려한 무대와 퍼포먼스로 종교를 떠나 누구나 참여해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장사익의 별빛나들이’의 주제로 펼쳐진 이번 음악회는 법고, 성악공연 및 지역사회 예술인 공연과 더불어 장사익과 친구들, 박강수, 퀸스틀러, 잽이 등 다양한 가수들의 공연으로 이루어졌다.

  청량사 주지 ooo스님은 “자연이 선사하는 가을밤의 정취와 천년고찰의 고즈넉함이 어우러진 청량사 산사에서 삶의 아름다움의 노래를 들으며 잠시나마 힐링 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엄태항 봉화군수는 “역사와 전통이 있는 청량사 산사음악회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많은 활동을 통해 봉화군에 많은 도움을 주시길 바란다.”며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동해안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는 제 여름 피서철이 끝나니 「너울성 파도」가 다시 연안해역 안전관리 이슈로 떠올랐다. 신문지상에 연일 ‘동해안 해수욕장에서 너울성 파도로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너울성 파도의 위험성에 대한 특집 기사’가 보도되고 있다. 경북 북부 동해안도 너울성 파도의 피해를 빗겨갈 수 없었다. 지난해 8월에는 영덕군 사진 3리 갯바위에서 낚시객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해상에 추락해 사망한 사고가 있었다. 당시 날씨는 남동풍, 10~12㎧, 파고는 2~3m로 기상청에서 ‘동해안에 높은 너울성 파도가 예상 되어 주의를 바란다’는 예보가 내려질 정도로 상당히 안 좋은 날씨였다. 사고자는 한두 번 오는 파도가 그저 갯바위 밑에서 맴돌다 흩어지는 것을 보고 안전하다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러한 판단은 동해안의 너울성 파도를 잘 모르는 사람들의 위험한 오판이다.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는 나쁜 날씨의 파도와 달리 ‘골’과 ‘마루’가 둥글고 넓게 형성되어 서서히 해안으로 다가와 갯바위나 해안에 부딪히면서 강한 힘을 가지고 갑자기 부서지면서 매우 큰 물 파편을 동반하기 때문에 그 위험성을 잘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