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0 (월)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5.3℃
  • 연무울산 6.8℃
  • 맑음광주 6.8℃
  • 연무부산 7.5℃
  • 맑음고창 2.1℃
  • 박무제주 10.4℃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울진교육지원청, 제41회 전국학생발명품경진대회 쾌거

2년에 걸친 전국대회 입상


경상북도울진교육지원청(교육장 남병훈)은 2019. 9. 10.(화)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실시한 제41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과 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울진군 발명품경진대회 지역예선대회와 경상북도발명품경진대회 이후 여러 번에 걸쳐 실시한 컨설팅 지원 및 교사와 학생들의 노력으로 작은 호기심에서 출발한 발명품들은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발전되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윤준우(부구초 6년) 학생은 소용돌이가 생기면 물의 배수가 느려지는 현상을 관찰하고, 물이 배수관을 통해 배출될 때 배수구에 있는 중심 나선형 구조체를 이용해 물의 난류 및 와류현상을 억제함으로써 물의 배수속도와 소음을 개선한 착탈식 배수구를 제작하였고, 특상을 수상한 전혜정(부구초삼당분교장 6년) 학생은 혼자서도 간편하게 태양고도를 측정하고, 태양의 이동방향을 공부하기 위해 태양 빛의 성질을 연구하여 태양고도 측정기를 발명하여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울진교육지원청은 2018년 제40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서 특상과 장려상을 수상하는 등 2년에 걸쳐 과학분야에서 작은 시골에서는 보기 드문 실적을 올리고 있다. 

남병훈 교육장은 “이번 성과는 그동안 과학교육의 활성화를 위해 학생, 학부모, 교사가 함께 노력한 결과이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뒷받침할 것이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