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2 (수)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2.6℃
  • 서울 23.7℃
  • 대전 20.8℃
  • 천둥번개대구 21.1℃
  • 울산 22.9℃
  • 광주 20.1℃
  • 부산 23.1℃
  • 흐림고창 20.3℃
  • 제주 26.2℃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20.1℃
  • 흐림금산 19.7℃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북한화가 독도그림전’ 열여

북한대표작가 선우영, 정창모 작품 한달여간 경북도청 안민관에서 전시


경북도는 10월 독도의 달을 기념해 독도의 풍경이 담긴 북한화가 그림 작품을 전시하고 문화행사를 통한 남북 문화교류의 협력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북한화가 독도그림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일 북한화가 독도그림전 개회식을 갖고, 28일까지 경북도청 안민관에서 한달여간 전시가 된다. 이번 전시회는 독도를 문화 관광 콘텐츠화하고 우리의 땅 독도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미국조선미술협회 회장 신동훈씨의 제안으로 성사된 이번 전시회는 북한작가인 고 선우영 작가와 고 정창모 작가의 독도작품 26점이 전시된다.

‘우리땅 독도’를 대표작품으로 하는 선우영작가는 북한에서 인민예술가 칭호를 받으며, 60여점이 북한 국보로 지정된 북한 최고의 작가이며 북한 진채세화(眞彩細畵·사실적이고 화려한 색채의 세밀화)의 대가이다. ‘독도와 물새’를 대표작으로 하는 정창모 작가는 북한 김일성상계관인(북한 문예부문 최고의 상훈)으로 몰골화(沒骨畵·윤곽선 없이 색채와 수묵으로만 표현하는 그림)의 대가이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독도관련 문화행사를 마련해서 국민들의 독도에 대한 관심 및 영토의식을 고취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동해안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는 제 여름 피서철이 끝나니 「너울성 파도」가 다시 연안해역 안전관리 이슈로 떠올랐다. 신문지상에 연일 ‘동해안 해수욕장에서 너울성 파도로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너울성 파도의 위험성에 대한 특집 기사’가 보도되고 있다. 경북 북부 동해안도 너울성 파도의 피해를 빗겨갈 수 없었다. 지난해 8월에는 영덕군 사진 3리 갯바위에서 낚시객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해상에 추락해 사망한 사고가 있었다. 당시 날씨는 남동풍, 10~12㎧, 파고는 2~3m로 기상청에서 ‘동해안에 높은 너울성 파도가 예상 되어 주의를 바란다’는 예보가 내려질 정도로 상당히 안 좋은 날씨였다. 사고자는 한두 번 오는 파도가 그저 갯바위 밑에서 맴돌다 흩어지는 것을 보고 안전하다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러한 판단은 동해안의 너울성 파도를 잘 모르는 사람들의 위험한 오판이다.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는 나쁜 날씨의 파도와 달리 ‘골’과 ‘마루’가 둥글고 넓게 형성되어 서서히 해안으로 다가와 갯바위나 해안에 부딪히면서 강한 힘을 가지고 갑자기 부서지면서 매우 큰 물 파편을 동반하기 때문에 그 위험성을 잘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