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동두천 3.4℃
  • 흐림강릉 8.1℃
  • 흐림서울 4.0℃
  • 대전 3.0℃
  • 흐림대구 4.5℃
  • 흐림울산 7.7℃
  • 광주 5.5℃
  • 부산 8.5℃
  • 흐림고창 4.2℃
  • 제주 11.6℃
  • 흐림강화 3.7℃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7.2℃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10월 독도의 달을 맞아 ‘북한화가 독도그림전’ 열여

북한대표작가 선우영, 정창모 작품 한달여간 경북도청 안민관에서 전시


경북도는 10월 독도의 달을 기념해 독도의 풍경이 담긴 북한화가 그림 작품을 전시하고 문화행사를 통한 남북 문화교류의 협력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북한화가 독도그림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일 북한화가 독도그림전 개회식을 갖고, 28일까지 경북도청 안민관에서 한달여간 전시가 된다. 이번 전시회는 독도를 문화 관광 콘텐츠화하고 우리의 땅 독도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미국조선미술협회 회장 신동훈씨의 제안으로 성사된 이번 전시회는 북한작가인 고 선우영 작가와 고 정창모 작가의 독도작품 26점이 전시된다.

‘우리땅 독도’를 대표작품으로 하는 선우영작가는 북한에서 인민예술가 칭호를 받으며, 60여점이 북한 국보로 지정된 북한 최고의 작가이며 북한 진채세화(眞彩細畵·사실적이고 화려한 색채의 세밀화)의 대가이다. ‘독도와 물새’를 대표작으로 하는 정창모 작가는 북한 김일성상계관인(북한 문예부문 최고의 상훈)으로 몰골화(沒骨畵·윤곽선 없이 색채와 수묵으로만 표현하는 그림)의 대가이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독도관련 문화행사를 마련해서 국민들의 독도에 대한 관심 및 영토의식을 고취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