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8.1℃
  • 박무서울 6.4℃
  • 박무대전 8.2℃
  • 박무대구 8.8℃
  • 박무울산 9.1℃
  • 박무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8.6℃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1.4℃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8.5℃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신양리 의료폐기물소각장 저지대책 위원회 총회 및 항의 방문 예정


 안동시 풍산읍 ‘신양리 의료폐기물 소각장 저지대책 위원회’(공동위원장 우병화, 이성희)는 지난 30일 오후 3시 풍산읍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주민과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회를 개최됐다.


총회는 신양1,2,3리, 서미1리, 현애리 주민들이 청정지역 신양리에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 추진으로 인해 주민생존권, 환경침해권을 심대히 위협받고 있어 이를 저지하기 위해 적극적이고 선도적으로 대처해 지역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이다.


 지역 도의원, 시의원 등 내빈들은 해당 지역 주민들이 처한 현실에 공감하고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특히, 인근 예천 보문면 주민 5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석했으며, 조동인, 강영구 예천군의원 및 보문사 주지스님도 총회에 참석해 주민들과 뜻을 같이 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우병화 저지대책 위원회 공동위원장은 “바쁘신 와중에 이렇게 많은 분들이 참석해주셔서 감사드리며 한편으로 이런 일로 모이게 된 점 가슴이 아프다. 의료폐기물 소각장은 인체 감염이 우려되어 주민생존권을 위협하고 오염물질이 신양지로 유출 될 경우 농작물 피해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모두가 한 뜻으로 힘을 모아 주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저지대책위원회는 2일 주민 150여 명과 함께 안동시청과 대구지방환경청을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안동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이어 대구지방환경청을 방문해 집회를 이어간다.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의 피해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신양리 의료폐기물소각장 저지 대책 위원회 공동위원장
우병화(010-3166-1856) / 이성희(010-6476-1900)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