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8℃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4.7℃
  • 맑음제주 8.7℃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전문가와 함께하는 생생한 직업과 전공학과에 대한 진로탐색

현장의 전문가와 함께 떠나는 진로탐색여행


봉화고등학교(교장 목원균)는 지난 9월 25일(수) 1, 2학년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직업과 전공학과 탐색을 위한 전문직업인 및 전공학과 진로특강’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학생들의 많은 호응과 관심을 끌었다.


이날 특강은 경찰관, 청소년 상담사, 공무원, 간호사, 이공계(신소재)연구원, 사회복지사, 신문기자 등 7명의 전문직업인과 안동대학교에서 4개의 전공학과(기계공학, 전자공학, 간호학과, 교육공학)교수님이 직접 학교를 방문하여 특강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사전에 자신의 적성과 희망에 따라 선택한 강좌가 진행되는 장소로 이동하여 전문가들의 강의를 듣고 궁금한 점을 물어보는 등 어느 때보다 진지한 자세로 강의에 적극 참여하였으며, 강연에 참가한 장하은(2학년) 학생은 이번에 진행된 특강이 자신이 참여했던 어느 프로그램보다 흥미롭고 유익한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목원균 교장은 “학생들이 직접 전문 직업인과 학과 교수님들을 만나 생생한 직업세계와 전공학과에 대한 정보를 듣고 궁금한 것을 물어보는 과정을 통해 자신의 미래 꿈에 대한 훌륭한 동기부여가 되었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강연에 참가한 전문가 분들의 열정적인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봉화고등학교는 앞으로도 학생들의 꿈과 끼를 찾아주기 위해 다양한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학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아파트 생명 지킴이 경량칸막이
울진소방서 북면119안전센터 소방장 안진섭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화기 사용이 늘어나는 겨울철에는 화재발생이 다른 계절 보다 증가하고 있다. 특히, 공동주택에서의 화재는 다수의 인명피해를 유발하기 때문에 유사시 어떤 대피시설이 있는지 알고 있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우리가 평소에 모르거나 무관심하게 생각하는 경량칸막이 대피공간의 유무는 매우 중요하다. 경량칸막이란 아파트 등의 공동주택에서 화재 발생 시 현관이 아닌 이웃집으로 피난할 수 있도록 만든 비상탈출구다. 1992년 7월 주택법 관련 규정 개정으로 아파트의 경우 3층 이상 층의 베란다에 세대 간의 경계벽을 파괴하기 쉽도록 경량칸막이를 설치하도록 의무화 됐다. 2005년 이후 시공하는 공동주택은 경량칸막이를 설치하지 않을 경우 대피공간 혹은 하향식 피난구를 둬야 한다. 경량칸막이는 계단식의 경우 옆집과 닿는 부분에 하나씩 설치돼 있으며, 복도식은 양쪽에 설치돼 있다. 경량칸막이는 약 9㎜가량의 석고보드 재질 등으로 만들어져 성인은 물론 어린이도 쉽게 파괴할 수 있어 위급한 상황에 안전한 옆집으로의 대피를 도와주는 시설임에도 일부 가정에서는 발코니 벽면에 수납장을 설치해 이용하는 경우가 있어 위급한 상황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