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맑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4.6℃
  • 연무서울 0.5℃
  • 박무대전 1.2℃
  • 안개대구 2.0℃
  • 박무울산 5.7℃
  • 연무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7.3℃
  • 흐림고창 2.7℃
  • 박무제주 9.9℃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2.4℃
  • 흐림금산 -0.9℃
  • 흐림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2019년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 정기회의” 개최


  영덕군이 지난 9월 30일 영덕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 정기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영덕·경주·포항·울진·울릉 5개 동해안권 도시의 상생발전을 위한 사업발굴과 추진을 위한 지방자치단체간 행정협의체로 현재 회장도시는 경주시이다. 

  이날 정기회의에서는 5개 시·군 단체장과 환동해지역본부장, 민간위원 10명 및 5개 분과 부서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협의회 추진사업 보고와 신규사업에 대한 제안을 진행했다.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5개 분과로 구성되어 있으며 △행정·경제 △문화·관광 △건설·SOC △해양·농수산 △복지·환경 등 33개 사업의 성과점검과 10개 신규사업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 졌으며, 김남일 환동해지역본부장의 참석으로 동해안의 공통사업에 대한 업무연계를 하였고, 현안사항에 대한 협력사항을 제안하였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경북동해안 관광객들을 유치하기 위해 추진 중인 동해안 5개 시·군 길 리플렛 제작 사업이 완료되어, 본격 운영에 앞서 동해안 상생의 길 개통 퍼포먼스를 개최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환영사에서 경북 동해안 5개 시군은“동해”라는 공통된 자원을 가지고 지역을 더 가치있게 만들어 가고 있지만, 무한경쟁의 글로컬(Global+Local) 시대 수도권 집중화로 경쟁력이 열악한 경북 동해안의 5개 시군은 더욱 여건이 어렵다고 밝히며, 

  최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지방분권”이 기초정부가 체감할 수 있는 자치분권의 확대를 건의하였고, 경북 동해안 시군이 공통된 자원을 활용하고 공동 발전사업을 발굴․건의하는 등 한 목소리를 내어서 상생의 방안을 모색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