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0.2℃
  • 구름조금서울 -5.4℃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4.5℃
  • 구름조금강화 -6.5℃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2019 영양 향교 추계 석전대제 봉행


영양군 영양향교(전교 이병흡)는 지난 28일 추계 석전대제를 영양향교 대성전에서 오도창 영양군수를 비롯한 지역 유림, 기관단체장,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했다.

이날 영양향교 석전대제는 오도창 영양군수가 초헌관을 맡았으며, 아헌관에 오창준 씨, 종헌관에 정무현 씨, 분헌관에 남명진 씨, 이병철 씨, 대축에 권동준 씨, 집예에 권오순 씨가 맡았다.

이날 석전의 봉행은 초헌관이 분향하고 폐백을 올리는 전폐례를 시작으로 초헌관·아헌관·종헌관이 차례로 공자 등 오성(五聖)에게 술을 따르는 전작, 분헌관이 오성을 제외한 성현들에게 술을 올리는 분헌례에 이어 음복례, 망료례 순으로 진행되었다.

석전대제는 문묘(文廟)에서 공자를 비롯한 성현에게 제사를 지내는 의식으로 1986년 11월 1일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정되었으며, 석전대제가 행해진 영양향교는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75호로 고려시대의 향학 정신을 이어받아 조선시대부터 지방 교육의 중심 역할을 담당한 곳으로 영양군 일월면 도계 1리에 위치하고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오늘 행해진 석전대제는 우리 고유의 전통과 유교정신을 계승하는 자리로 옛 선현들의 가르침과 뜻을 이어가고 계시는 향교 유림분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우리 지역의 역사와 전통을 계승․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하였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생명을 살리는 골든타임 `소방차 길터주기`
겨울철은 다른 계절과 달리 화재예방이 더욱 강조되는 계절이다. 여름과 가을에 비해 기온이 하강하면서 난방용품 사용이 증가하고 이로 인한 화재 발생건수가 상대적으로 높으며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점유율 또한 가장 높다. 이에 매년 소방서에서는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등을 추진해 화재예방을 위한 홍보활동 강화와 선제적 현장대응능력 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5년간 겨울철 화재는 크게 줄지 않고 구급출동 건수도 증가하고 있어 생명을 살리는 골든타임 확보와 재난 발생 시 소방차가 초기 대응에 효과적으로 출동하기 위한‘소방차 길 터주기’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싶다. 심정지 환자의 경우에는‘4분 경과 후 1분 마다 생존율이 7~10%씩 감소’ 하고‘10분경과 시 생존율은 5% 미만으로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도 소방이 시간과의 싸움을 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 주고 있다. 소방차 통행로 확보를 위하여 숙박시설 밀집지역, 주택 밀집지역, 전통시장 등에서 소방차 길 터주기 홍보를 하고 있으며, 2010년 12월 9일‘도로 교통법’개정에 따라 긴급 소방차량에 대한 양보의무 위반 차량 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단속보다는 양보하는 시민 의식이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