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1.4℃
  • 연무서울 9.2℃
  • 맑음대전 12.4℃
  • 박무대구 8.3℃
  • 박무울산 8.5℃
  • 구름많음광주 11.7℃
  • 흐림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8.9℃
  • 구름많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8.8℃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9.0℃
  • 흐림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8.4℃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2019 영양 향교 추계 석전대제 봉행


영양군 영양향교(전교 이병흡)는 지난 28일 추계 석전대제를 영양향교 대성전에서 오도창 영양군수를 비롯한 지역 유림, 기관단체장,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했다.

이날 영양향교 석전대제는 오도창 영양군수가 초헌관을 맡았으며, 아헌관에 오창준 씨, 종헌관에 정무현 씨, 분헌관에 남명진 씨, 이병철 씨, 대축에 권동준 씨, 집예에 권오순 씨가 맡았다.

이날 석전의 봉행은 초헌관이 분향하고 폐백을 올리는 전폐례를 시작으로 초헌관·아헌관·종헌관이 차례로 공자 등 오성(五聖)에게 술을 따르는 전작, 분헌관이 오성을 제외한 성현들에게 술을 올리는 분헌례에 이어 음복례, 망료례 순으로 진행되었다.

석전대제는 문묘(文廟)에서 공자를 비롯한 성현에게 제사를 지내는 의식으로 1986년 11월 1일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정되었으며, 석전대제가 행해진 영양향교는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75호로 고려시대의 향학 정신을 이어받아 조선시대부터 지방 교육의 중심 역할을 담당한 곳으로 영양군 일월면 도계 1리에 위치하고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오늘 행해진 석전대제는 우리 고유의 전통과 유교정신을 계승하는 자리로 옛 선현들의 가르침과 뜻을 이어가고 계시는 향교 유림분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우리 지역의 역사와 전통을 계승․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하였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