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4.7℃
  • 연무서울 6.7℃
  • 연무대전 9.4℃
  • 맑음대구 10.2℃
  • 구름조금울산 11.2℃
  • 연무광주 11.2℃
  • 맑음부산 15.3℃
  • 구름많음고창 8.7℃
  • 흐림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5.0℃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6.9℃
  • 구름조금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1.7℃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국가기후환경회의 신한울 3,4 건설재개 촉구 울진군민 서명부 전달

9월 25일 국가기후 환경회의 방문, 37,901명 서명부 전달

 

울진군의회(의장 장시원)와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공동대표 김윤기, 이상균, 이하 ‘범대위’)에서는 25일 국가기후환경회의를 방문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최선책은 신한울 3, 4호기 건설이라는 제안과 함께 군민 서명부를 전달했다.

범대위에서는 지난해 12월 13일부터 울진군 각급 기관, 사회단체의 협조를 통해 신한울 3, 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대군민 길거리 서명운동을 전개해 울진군민 37,901명의 서명을 받았다.

 이날, 국가기후환경회의 서흥원 저감정책국장과의 면담에서 범대위 김윤기 공동위원장은 “원자력발전은 미세 먼지의 주범인 화석연료발전소 에 비하여 탄소배출량은 물론 원가비용면에서도 월등히 뛰어나다.”면서 “청정 에너지원인 원자력을 치명적인 위험시설로만 볼 것이 아니라 대안으로 평가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서흥원 국장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방안을 찾는데 있어 결코 원자력을 배제하지는 않는다”며 “국민 여론 수렴과 전문가 자문 등 다각적인 논의와 절차를 통하여 합리적인 방안을 제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김창오 의원도 “정부의 약속사업인 신한울 3 ,4호기 건설이 지연되면서 지역 사회는 혼란에 빠져있다”면서 “울진군민이 염원하는 원전 건설이 조속히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노력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