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3 (월)

  • 맑음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5.1℃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5.1℃
  • 흐림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6.4℃
  • 구름많음고창 4.3℃
  • 구름많음제주 8.7℃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1.7℃
  • 구름조금거제 5.7℃
기상청 제공

장사리 영웅들, 영덕의 스크린에서 첫 선보이다

장사상륙작전참전용사들과 영덕군민 함께 관람하며 의미 더해


지난 6일 영덕에서 뜻깊은 영화 시시회가 열렸다. 

772명 학도병의 희생적인 전투, 장사상륙작전을 배경으로 한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이 영덕 예주문화예술회관에서 가장 먼저 선을 보인 것이다.

지방 촬영지에서 블록버스터급 영화의 시사회가 열리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영덕군은 제작사와 사전 협약을 맺고 작전의 실제 무대였던 영덕에서 의미 있는 행사를 마련했다. 

이 날 시사회에는 600명의 관객이 함께 했다. 그 중 상당수는 영덕군에서 초청한 장사상륙작전유격동지회 류병추 회장을 비롯한 참전용사들과 유가족들로 의미를 더했다. 

또한 학도병을 이끄는 이명준 대위역을 맡은 김명민 배우를 비롯해 배우 김인권, 김성철, 이호정, 장지건 등 출연진과 김태훈 감독이 무대인사에 올라 관객들과 함께 했다. 

시사회에 참석한 이희진 영덕군수는 “영화를 최초 공개하는 자리에 실제 작전에 참전했던 분들과 영덕군민이 함께해서 감회가 남다르다.”고 전하며 “이 영화로 장사상륙작전이 숨겨진 역사가 아닌 자랑스러운 역사로 다시 재조명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772명 학도병의 희생적인 전투를 다룬 최초의 영화로 9월 25일 전국 관객들과의 첫 만남을 앞두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생명을 살리는 골든타임 `소방차 길터주기`
겨울철은 다른 계절과 달리 화재예방이 더욱 강조되는 계절이다. 여름과 가을에 비해 기온이 하강하면서 난방용품 사용이 증가하고 이로 인한 화재 발생건수가 상대적으로 높으며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점유율 또한 가장 높다. 이에 매년 소방서에서는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등을 추진해 화재예방을 위한 홍보활동 강화와 선제적 현장대응능력 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5년간 겨울철 화재는 크게 줄지 않고 구급출동 건수도 증가하고 있어 생명을 살리는 골든타임 확보와 재난 발생 시 소방차가 초기 대응에 효과적으로 출동하기 위한‘소방차 길 터주기’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싶다. 심정지 환자의 경우에는‘4분 경과 후 1분 마다 생존율이 7~10%씩 감소’ 하고‘10분경과 시 생존율은 5% 미만으로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도 소방이 시간과의 싸움을 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 주고 있다. 소방차 통행로 확보를 위하여 숙박시설 밀집지역, 주택 밀집지역, 전통시장 등에서 소방차 길 터주기 홍보를 하고 있으며, 2010년 12월 9일‘도로 교통법’개정에 따라 긴급 소방차량에 대한 양보의무 위반 차량 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단속보다는 양보하는 시민 의식이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