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5℃
  • 흐림강릉 27.7℃
  • 흐림서울 27.6℃
  • 대전 24.8℃
  • 흐림대구 31.2℃
  • 구름조금울산 30.3℃
  • 흐림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9.6℃
  • 흐림고창 26.3℃
  • 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8.8℃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4.8℃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장사리 영웅들, 영덕의 스크린에서 첫 선보이다

장사상륙작전참전용사들과 영덕군민 함께 관람하며 의미 더해


지난 6일 영덕에서 뜻깊은 영화 시시회가 열렸다. 

772명 학도병의 희생적인 전투, 장사상륙작전을 배경으로 한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이 영덕 예주문화예술회관에서 가장 먼저 선을 보인 것이다.

지방 촬영지에서 블록버스터급 영화의 시사회가 열리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영덕군은 제작사와 사전 협약을 맺고 작전의 실제 무대였던 영덕에서 의미 있는 행사를 마련했다. 

이 날 시사회에는 600명의 관객이 함께 했다. 그 중 상당수는 영덕군에서 초청한 장사상륙작전유격동지회 류병추 회장을 비롯한 참전용사들과 유가족들로 의미를 더했다. 

또한 학도병을 이끄는 이명준 대위역을 맡은 김명민 배우를 비롯해 배우 김인권, 김성철, 이호정, 장지건 등 출연진과 김태훈 감독이 무대인사에 올라 관객들과 함께 했다. 

시사회에 참석한 이희진 영덕군수는 “영화를 최초 공개하는 자리에 실제 작전에 참전했던 분들과 영덕군민이 함께해서 감회가 남다르다.”고 전하며 “이 영화로 장사상륙작전이 숨겨진 역사가 아닌 자랑스러운 역사로 다시 재조명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772명 학도병의 희생적인 전투를 다룬 최초의 영화로 9월 25일 전국 관객들과의 첫 만남을 앞두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동해안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는 제 여름 피서철이 끝나니 「너울성 파도」가 다시 연안해역 안전관리 이슈로 떠올랐다. 신문지상에 연일 ‘동해안 해수욕장에서 너울성 파도로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너울성 파도의 위험성에 대한 특집 기사’가 보도되고 있다. 경북 북부 동해안도 너울성 파도의 피해를 빗겨갈 수 없었다. 지난해 8월에는 영덕군 사진 3리 갯바위에서 낚시객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해상에 추락해 사망한 사고가 있었다. 당시 날씨는 남동풍, 10~12㎧, 파고는 2~3m로 기상청에서 ‘동해안에 높은 너울성 파도가 예상 되어 주의를 바란다’는 예보가 내려질 정도로 상당히 안 좋은 날씨였다. 사고자는 한두 번 오는 파도가 그저 갯바위 밑에서 맴돌다 흩어지는 것을 보고 안전하다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러한 판단은 동해안의 너울성 파도를 잘 모르는 사람들의 위험한 오판이다. 너울성 파도가 위험한 이유는 나쁜 날씨의 파도와 달리 ‘골’과 ‘마루’가 둥글고 넓게 형성되어 서서히 해안으로 다가와 갯바위나 해안에 부딪히면서 강한 힘을 가지고 갑자기 부서지면서 매우 큰 물 파편을 동반하기 때문에 그 위험성을 잘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