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4 (수)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0.5℃
  • 서울 21.8℃
  • 대전 22.3℃
  • 대구 22.0℃
  • 박무울산 21.8℃
  • 흐림광주 22.4℃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3.6℃
  • 제주 24.4℃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경북도, 러시아 북방시장개척, 글로벌 네트워크 다진다!

경상북도 러시아 연해주사무소 개소, 북방진출거점 마련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상북도 대표단이 러시아와 교류협력을 확대하고 경상북도 해외자문위원협의회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4일부터 8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톡과 필리핀을 방문한다.

이 도지사는 4일 러시아 방문 첫날 경상북도 러시아 연해주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다. 블라디보스톡 롯데호텔 내에 위치한 연해주사무소는 현지 통상 경험이 많은 민간 전문가를 소장으로 경상북도 기업의 러시아 진출을 지원하고 투자․관광객 유치, 국제교류협력 등을 담당하게 된다. 

다음날인 5일에는 러시아 정부가 극동개발을 위해 투자유치 및 주변국과의 경제협력 확대를 위해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다.

5회를 맞는 이번 포럼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러시아, 일본, 인도 등 각국 정상과 기업인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바딤 흐로모프 모스크바주부지사도 만나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러시아 방문 마지막 날인 6일에는 러시아 극동과 우리나라 17개 지방정부가 참여하는 제2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해 ‘한-러 지방정부 간 공동협력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2017년 한국과 러시아 정상이 합의한 사항으로 한국과 러시아 극동의 지방정부 간 경제, 통상,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공동번영 위해 창설되었으며, 지난해 경상북도가 포항시에서 제1차 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경상북도가 ‘신북방경제의 거점’임을 대내외에 알리는 성과를 거뒀다. 

그리고 이번 포럼 기간 중 의장국이자 경상북도의 자매도시인 연해주의 올렉 코줴먀코 주지사와 양자회담을 갖고 향후 협력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다음날 7일 필리핀으로 이동해 경상북도 해외자문위원협의회 정기총회에 참석한다. 

이번 총회에는 해외자문위원 52명을 비롯하여 100여명이 참석 할 예정이며, 특히 도 간부가 직접 참석해 일자리 창출, 투자․관광객 유치, 지역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등 민선7기 주요정책을 소개하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한다. 경상북도가 운영하는 해외자문위원협의회는 48개국에서 98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경상북도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고 자문을 해오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방문이 러시아와의 협력을 확대하고 국제사회에서 경상북도의 위상을 높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해외에서 활동하는 해외자문위원과 교류 확대를 통해 경상북도에 신바람을 불어 넣을 것”이라며, “인구 1억명의 동북3성과 인접해있고 유럽을 잇는 물류의 중심지인 연해주에 해외사무소를 개소함으로써 신시장 확보는 물론 북방진출 거점이 마련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고문] 즐거운 한가위! 효도는 농지연금으로!
한국농어촌공사 영덕·울진지사장 김태원 유난히도 심했던 더위도 한 풀 꺾이고, 모기 입도 비뚤어진다는 처서도 지나 며칠 지나면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가 다가온다. 매년 하는 벌초를 하러가는 길에 고향에 계신 부모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본다. 21세기로 넘어오면서 우리나라는 저출산․고령화 사회로 급속히 변화하고 있으며, 퇴직연령이 빨라지고 청년 실업자가 대량 양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부모를 부양하던 대가족제도가 붕괴되면서 각 세대별로 노후를 준비하는 사회로 변화되어가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농촌의 고령화율은 34.2%로 전국 고령화율 10.6%의 3배를 넘어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상태이며, 고령화에 따른 생산력 저하와 FTA등의 농업개방정책으로 농촌의 경쟁력은 계속 하락하고 있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농가는 평균 경영규모가 0.8ha로 영세하고 연간 농업수익이 1천만원 이하의 농가가 77.5%로 대부분을 차지하는 등 노후생활이 불안정한 것이 현실이다. 또한 도시의 근로자들은 퇴직연금과 보험 등을 통해 비교적 안정적인 노후를 대비하고 있으나, 농촌의 고령농업인들은 그렇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고령농업인들의 농업경쟁력은 점차 감소하여 농업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