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0℃
  • 흐림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19.6℃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20.2℃
  • 울산 20.1℃
  • 흐림광주 20.4℃
  • 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19.7℃
  • 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20.1℃
  • 흐림금산 18.9℃
  • 흐림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주왕산 비법정탐방로 불법산행 집중단속

국립공원공단 주왕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설정욱)은 국립공원 내 비법정탐방로(샛길) 출입에 따른 불법 무질서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불법산행 집중단속을 8월 30일부터 10월 27일까지 운영한다.

전국 국립공원 내 지난 3년(2016~2018)간 자연공원법 위반행위는 총7,553건으로 그 중 39%인 2,957건이 출입금지 위반행위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안전사고 552건(사망48, 부상504) 중 샛길 등 비법정탐방로에서 전체의 20%에 달하는 110건(사망7, 부상103)의 부상이 발생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비법정탐방로 산행에 대한 강력한 계도·단속이 필요한 실정이다.

불법산행은 야생동물의 서식지 간 이동 제한과 조류의 번식 성공률을 낮게 하는 등 생태계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조류 번식 성공률 탐방로 68.4%, 비법정탐방로 93%(탐방로와 비법정탐방로 간 조류 번식 영향조사, 국립공원 연구원, 2013년)

김재근 주왕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최근 불법산행이 인터넷 및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조장되는 사례가 있다.”라고 하며 “건전하고 안전한 국립공원 탐방문화 확립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거안사위(居安思危)의 지혜로 조업 중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
지난 3월 24일 경북 영덕 축산항 앞바다에서 어부가 그물에 걸려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있었다. 배가 입항할 시간이 한참 지났다는 부인의 신고를 받은 해양경찰이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1시간 40여분간의 수색끝에 선장을 발견했으나 안타깝게도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이 사고는 발생 2시간이 되지 않은 시점에 구조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만약 선장이 구명조끼만 입었다면 과연 사망에 이르렀을까?’ 하는 아쉬움을 많이 남겼다. 우리 바다에는 총 6만 여척의 크고 작은 어선이 매일 조업중이다. 그중 최근 3년간 연평균 3,144척의 해양사고가 발생해 98명의 인명 피해가 있었다. 어선 노후화와 어업인구의 고령화, 외국인 선원과 5톤 미만 소형어선의 증가로 경미한 해양사고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선박사고의 위험성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현실이다. 또한 이러한 사고의 원인을 보면 97%가 종사자의 부주의나 실수에 의한 인적과실로 인한 것으로 만약 이 같은 사고가 기상불량이나 구명조끼 미착용 상황에서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개연성이 농후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소형선박 어선원에 대한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에 대해 학계와 어민들 사이에서 논의되고 있지만 아직 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