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4.8℃
  • 흐림서울 26.8℃
  • 대전 22.8℃
  • 대구 20.5℃
  • 흐림울산 21.2℃
  • 광주 21.3℃
  • 박무부산 22.0℃
  • 흐림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5.4℃
  • 흐림강화 24.8℃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0.9℃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경북 청년소프트웨어(SW)혁신 축제의 장

30일부터 3일간 도청 동락관... 제6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커톤 대회


경상북도는 올해 6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SW융합 해커톤 대회’가 30일부터 9월 1일까지 3일간 도청 동락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도약하는 소프트웨어(SW)융합서비스, 세계를 향해 미래를 열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전국 75개팀 350여명의 미래 소프트웨어(SW)산업 주역들이 경북도에 모여 그동안 갈고 닦은 아이디어를 선보인다.
 
해커톤(HACKATHON)이란‘해킹(Hacking)’과‘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한정된 기간 내에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 참여자가 팀을 구성해 쉼 없이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하는 행사를 의미한다. 

이번 SW융합 해커톤 대회는 42.195시간동안 팀원끼리 모여서 자유주제(1)와 지정과제(2)에 맞는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고 마지막 날에는 발표와 함께 시상을 한다.

올해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시티와 교통안전시스템 서비스 개발을 주제로 진행된다. 자유과제 1개와 지정과제 2개로 구성되며 각각 25개팀 총 350여명이 경쟁을 펼친다. 

부대행사로는 소프트웨어(SW)융합 체험교육관을 운영해 지역 학생들에게 현장학습의 기회를 마련해 주고 취업역량 강화관도 열려 청년들에게 유익한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행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SW)융합클러스터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소프트웨어(SW)융합클러스터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실현의 핵심동력인 소프트웨어(SW)융합기술 육성과 지역생태계 마련으로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혁신성장을 이끄는 것을 목표로 하는 정책이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총괄하고 경북을 비롯한 9개의 클러스터사업단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북은 자동차와 모바일을 핵심분야로 육성하고 있으며 다양한 연구개발(R&D) 인프라를 강점으로 소프트웨어(SW)핵심인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인력양성 사업을 실시해 지난 4년간 1,522명의 교육생을 배출하고 취업에 도움을 주는 한편, 기업지원을 통해 2015년 대비 대상기업 매출이 향상(10.7%)되고 고용인원이 395명 증가했으며 76개사 기업이 창업해 경상북도 소프트웨어(SW) 및 정보통신기술(ICT)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경북도는 소프트웨어(SW)중심대학 지정 국가공모에 대응해 2017년 한동대학교, 2019년에는 대구가톨릭대학교, 안동대학교가 선정돼 국비 210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올 상반기에는 전국 5개 학교 중 경북도에서만 2개 학교가 지정되어 그 어느 때 보다도 소프트웨어(SW)산업 육성을 위한 분위기가 고조돼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4차 산업혁명시대 구글, 텐센트 같은 세계적인 기업은 모두 소프트웨어에서 출발한 기업”이라 언급하며 “청년들이 소프트웨어에 관심을 갖고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지역에서도 제2의 스티브 잡스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거안사위(居安思危)의 지혜로 조업 중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
지난 3월 24일 경북 영덕 축산항 앞바다에서 어부가 그물에 걸려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있었다. 배가 입항할 시간이 한참 지났다는 부인의 신고를 받은 해양경찰이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1시간 40여분간의 수색끝에 선장을 발견했으나 안타깝게도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이 사고는 발생 2시간이 되지 않은 시점에 구조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만약 선장이 구명조끼만 입었다면 과연 사망에 이르렀을까?’ 하는 아쉬움을 많이 남겼다. 우리 바다에는 총 6만 여척의 크고 작은 어선이 매일 조업중이다. 그중 최근 3년간 연평균 3,144척의 해양사고가 발생해 98명의 인명 피해가 있었다. 어선 노후화와 어업인구의 고령화, 외국인 선원과 5톤 미만 소형어선의 증가로 경미한 해양사고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선박사고의 위험성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현실이다. 또한 이러한 사고의 원인을 보면 97%가 종사자의 부주의나 실수에 의한 인적과실로 인한 것으로 만약 이 같은 사고가 기상불량이나 구명조끼 미착용 상황에서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개연성이 농후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소형선박 어선원에 대한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에 대해 학계와 어민들 사이에서 논의되고 있지만 아직 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