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7 (화)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22.6℃
  • 대전 20.3℃
  • 박무대구 23.2℃
  • 흐림울산 21.7℃
  • 광주 21.5℃
  • 부산 23.0℃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8.8℃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영양군통곡위원회 31번 국도 개량 촉구

전국 유일 4차선 없는 영양군, 주민들이 뿔났다.


영양군의 각 민간단체로 구성된 ‘31번 국도 개량을 위한 영양군민통곡위원회(이하 통곡위)’는 지난 8월 26일 영양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영양군 서부리에서 청송군 월전리까지 이어지는 국도 31호선 16km 구간의 조속한 개량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통곡위 참가단체 대표자로 구성된 공동대표단 등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상임대표들이 입장문을 발표하고 전 군민의 마음을 담은 호소문을 청와대와 국회, 정부 등 관계기관에 전달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영양군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4차선이 없는 지자체이며, 그마저도 낙석과 선형 불량 등으로 인해 군민들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받아왔다. 

특히, 옷 한 벌 사고, 병원 한 번 가기 위해서는 인근 지자체까지 1시간 이상 가야하는 등 열악한 도로 여건이, 영양군을 낙후지역과 오지라는 꼬리표에서 수십년 째 벗어나지 못하게 한 원인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주민들은 크게 분노하고 있다.

통곡위는 영양군과 외부를 연결하는 핵심 축인 영양군 서부리에서 청송군 월전리까지 이어지는 31번 국도 16km 구간에 대한 조속한 개선을 촉구하면서, 군민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권리,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강력하게 주장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신승배 집행위원장(57)은 ‘허울뿐인 균형발전정책은 지역이 소멸로 가는 길을 방치하고 있다. 영양의 생명줄과도 같은 국도 31호선이 하루 빨리 개선될 수 있도록 정치권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달라.’ 며 호소했다.

한편, 통곡위는 군민들이 차별받지 않고 존중받는 그날까지, 중앙정부 등에 군민들의 절박한 심정이 전달될 수 있도록 민간차원의 모든 방법을 동원할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거안사위(居安思危)의 지혜로 조업 중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
지난 3월 24일 경북 영덕 축산항 앞바다에서 어부가 그물에 걸려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있었다. 배가 입항할 시간이 한참 지났다는 부인의 신고를 받은 해양경찰이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1시간 40여분간의 수색끝에 선장을 발견했으나 안타깝게도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이 사고는 발생 2시간이 되지 않은 시점에 구조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만약 선장이 구명조끼만 입었다면 과연 사망에 이르렀을까?’ 하는 아쉬움을 많이 남겼다. 우리 바다에는 총 6만 여척의 크고 작은 어선이 매일 조업중이다. 그중 최근 3년간 연평균 3,144척의 해양사고가 발생해 98명의 인명 피해가 있었다. 어선 노후화와 어업인구의 고령화, 외국인 선원과 5톤 미만 소형어선의 증가로 경미한 해양사고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선박사고의 위험성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현실이다. 또한 이러한 사고의 원인을 보면 97%가 종사자의 부주의나 실수에 의한 인적과실로 인한 것으로 만약 이 같은 사고가 기상불량이나 구명조끼 미착용 상황에서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개연성이 농후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소형선박 어선원에 대한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에 대해 학계와 어민들 사이에서 논의되고 있지만 아직 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