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구름조금동두천 3.5℃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6.5℃
  • 구름조금대구 6.9℃
  • 맑음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6.6℃
  • 맑음부산 8.2℃
  • 흐림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0.5℃
  • 맑음강화 4.4℃
  • 구름많음보은 4.6℃
  • 구름많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7.9℃
  • 구름많음경주시 6.8℃
  • 구름조금거제 7.9℃
기상청 제공

울진해경 강병민 경장, 세계 경찰․소방관대회 팔씨름 우승

2019 청두(成都) 세계 경찰‧소방관대회(8.8~18/ 67개국 / 7,800여명 참여)에서 팔씨름 ‘–68㎏’부문 금메달 2개 획득


울진해경 수사정보과 강병민(30세) 경장이 ‘2019 청두 세계 경찰․소방관 대회’에 참여해 팔씨름 –68㎏부문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했다.


  울진해경에 따르면 강 경장은 지난 8월 8일 중국 쓰촨성 청두시에서 개막한 ‘세계 경찰․소방관 대회’에 참여해 팔씨름 부문에서 여러 나라 참가자들을 꺾고 오른손, 왼손 각각 우승했다고 전했다.


  지난 5월 국내 팔씨름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한 후 그동안 해양경찰 업무를 병행하면서 틈틈이 훈련해 대회를 준비해 온 강경장은 “3년 전에 입은 부상의 아픔을 딛고 다시 세계대회에 나서 우승할 수 있어 정말 기뻤다.”며 “그동안 짬을 내 훈련할 수 있게 도와준 해양경찰 동료들에게 감사를 돌린다”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울진해경 최시영 서장은 “대한민국 해양경찰의 대표라는 자부심을 갖고 그동안 쌓아온 기량을 마음껏 펼쳐준 강경장의 우승을 축하한다”며, “앞으로도 치안 한류와 더불어 세계에 우리 해양경찰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한편, 세계 경찰․소방관 대회는 경찰관들의 체력과 동료애 증진을 위해 1985년 미국 산호세에서 제1회 대회를 시작으로 매 홀수 해에 열리며, 이번에 제18회 대회가 중국에서 개최됐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