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8 (토)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4.7℃
  • 맑음고창 1.4℃
  • 구름조금제주 9.4℃
  • 구름조금강화 0.7℃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영양군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 및 오리엔테이션 실시

“영양의 풍성한 가을, 베트남 화방에서 온 이웃들과 함께 만들어요!”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3년차, 6회째를 맞고 있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의 하반기 근로자 196명이 화방군 관계자와 함께 8월 12일과 13일 이틀 동안 입국한다고 밝혔다.

영양군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은 2016년 10월 베트남 화방군과 농업인력파견에 관한 MOU를 맺으며 시작하였고, 이후 2017년 4월부터 2019년 4월까지 베트남 다낭시 화방군에서 5차례, 총 294명의 근로자를 도입해 사업을 추진했으며, 6회째인 올해 하반기 사업은 예년에 비해 도입 인원이 1.5배 이상 늘어난 196명의 근로자가 입국한다. 

196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두 조로 나뉘어, 오늘(12일) 79명이, 내일(13일) 117명이 입국하며, 이들은 8월 12일 또는 13일부터 각각 90일 동안 농가에 거주하며 고추 및 상추 등 작물의 수확 작업을 수행한 후 11월 9일과 10일에 출국할 예정이다.

영양군은 12일 입국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계절근로자 환영 오리엔테이션에서 농작업 요령 및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근로자들이 급여통장을 개설하도록 지원했다. 

오리엔테이션 현장에는 하반기 근로자들의 적응을 도와줄 9명의 통역요원이 배치되어, 고용주와의 상견례 및 필요한 서류 작성에 도움을 제공했으며, 13일 입국자를 위한 오리엔테이션 역시 같은 방법으로 진행된다.

12일 오리엔테이션에서 오도창 영양군수는 “지난달 상반기 사업 참여자들과 헤어지며 아쉬웠는데, 다시 온 화방군의 근로자들을 만나니 참 반갑다. 지내시는 동안 불편함이 없도록 군이 항상 애쓰고 있으니, 서로에게 좋은 시간을 보내고 돌아가시길 바란다”라고 근로자들을 환영했다. 

수비면에서 대규모로 상추를 재배하고 있는 권상환씨 또한 “더 많은 근로자를 고용할 수만 있다면 좋겠지만, 우선 올해 5명의 근로자라도 안정적으로 고용할 수 있어 농사에 큰 힘이 되고 있다. 내년에도 법무부와 군에서 이 사업을 잘 만들어나가, 농가에 힘을 실어주면 좋겠다”라고 상·하반기 사업에 참여하며 느낀 바를 밝혔다.

베트남에서 근로자들을 인솔해 온 베트남 화방군 쩐 반 련 취업담당 부실장은 “영양군에서 우리 근로자들을 환영해주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따뜻하다. 근로자들이 영양에서 잘 적응하고 무사히 지내다 귀국할 수 있도록 신경 써 주길 바란다”라는 당부의 말과 “선진 농법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진 여러분들이 부디 알찬 시간을 보내고 돌아오길 바란다”라는 격려의 말을 함께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비상구는 생명의 문입니다.
울진119안전센터 소방위 반규태 우리의 인생은 살아가도 보면 평온한 일상의 모습을 가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간혹 뜻 밖의 긴급한 사태 또는 상황을 맞이하는 경우도 맞이하게 되는데, 이런 경우를 우리 비상(非常)또는 비상사태라 한다.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되면, 상황을 빠져나갈 안전한 출구가 필요한데 이를 우리는 비상구라 한다. 위기의 상황에서 안전지대로 대피하게 하는 통로인 비상구의 중요성은 근래에 발생한 제천화재 등 많은 인명피해를 발생시킨 선례들을 통해서 그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모자라지 않을 것이다. 이후 2년여의 시간이 지난 지금도 화재 현장에는 비상구를 적절히 이용하지 못해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화재로 인한 사망은 연기에 의한 질식사가 대부분이며 사망자는 출입구 쪽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우리 모두 비상구의 중요성 다시 한번 생각하고 관계자뿐만 아니라 이용자 스스로도 안전에 대한 관심을 높여 언제 닥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화재 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서는 피난ㆍ방화시설의 유지관리 의무를 강조해 오고 있다. 지난해 10월 1일자로 ‘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 포상금 지급에 관한 조례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