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5 (목)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32.5℃
  • 박무서울 27.3℃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9.8℃
  • 흐림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0.2℃
  • 박무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30.5℃
  • 구름조금제주 30.1℃
  • 구름많음강화 25.6℃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30.1℃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울릉군 추산 용천수 샘물사업” 우려 일축

- 관련기관들과 긍정적인 협의중 -


울릉군(군수 김병수)은 청정 1급수인 추산 용천수를 활용한 먹는샘물 개발사업을 2013년 경상북도지사로부터 먹는샘물 개발허가를 취득하여 진행중에 있다.

추산 용천수는 화산활동으로 생성된 울릉도의 분화구인 나리분지 지하에 있는 지하수가 지표면으로 솟는 물로 하루에 약 30,000㎥가 솟아난다. 이 물은 미네랄 함양이 매우 높고, 물맛이 뛰어난 청정 1급수로 울릉군의 상수도(1일/3,000㎥) 및 수력발전(1일/9,000㎥)으로 활용되고 나머지 물은 그대로 바다로 흘려버리고 있다.

이에 울릉군은 2017년 9월 ㈜LG생활건강을 민간사업자 파트너로 선정하여 민·관합작법인 ㈜울릉샘물을 통해 바다로 흘려버리는 용출수 일부를 활용, 샘물로 판매하여 열악한 재정자립도를 높이고 지역주민의 일자리 창출 및 복리향상을 위해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울릉군 관계자는 “최초 먹는샘물 개발허가 취득 당시 특이사항은 없었고 자연스럽게 솟아나는 물(1일/1,000㎥)로 한정하여 취수하기 때문에 지하수 고갈 및 오염에는 영향이 없으며, 최근 상수원 수원지내 취수시설 및 취수방법관련 이슈는 환경부와 구체적인 협의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긍정적으로 협의 중이며 수원지 보호에 필요한 조치 및 상수원보호구역 밖에서 취수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암반수를 개발하는 기존의 샘물과 달리 지표면으로 솟아나는 용천수를 활용하는 사업으로 국내최초로 진행되다보니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관련기관들과 잘 협의하여 9~10월 중 착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