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6 (목)

  • 흐림동두천 3.9℃
  • 흐림강릉 7.4℃
  • 연무서울 3.8℃
  • 비 또는 눈대전 2.6℃
  • 대구 4.6℃
  • 울산 7.8℃
  • 광주 4.8℃
  • 부산 6.5℃
  • 흐림고창 4.1℃
  • 제주 8.4℃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울릉군 추산 용천수 샘물사업” 우려 일축

- 관련기관들과 긍정적인 협의중 -


울릉군(군수 김병수)은 청정 1급수인 추산 용천수를 활용한 먹는샘물 개발사업을 2013년 경상북도지사로부터 먹는샘물 개발허가를 취득하여 진행중에 있다.

추산 용천수는 화산활동으로 생성된 울릉도의 분화구인 나리분지 지하에 있는 지하수가 지표면으로 솟는 물로 하루에 약 30,000㎥가 솟아난다. 이 물은 미네랄 함양이 매우 높고, 물맛이 뛰어난 청정 1급수로 울릉군의 상수도(1일/3,000㎥) 및 수력발전(1일/9,000㎥)으로 활용되고 나머지 물은 그대로 바다로 흘려버리고 있다.

이에 울릉군은 2017년 9월 ㈜LG생활건강을 민간사업자 파트너로 선정하여 민·관합작법인 ㈜울릉샘물을 통해 바다로 흘려버리는 용출수 일부를 활용, 샘물로 판매하여 열악한 재정자립도를 높이고 지역주민의 일자리 창출 및 복리향상을 위해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울릉군 관계자는 “최초 먹는샘물 개발허가 취득 당시 특이사항은 없었고 자연스럽게 솟아나는 물(1일/1,000㎥)로 한정하여 취수하기 때문에 지하수 고갈 및 오염에는 영향이 없으며, 최근 상수원 수원지내 취수시설 및 취수방법관련 이슈는 환경부와 구체적인 협의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긍정적으로 협의 중이며 수원지 보호에 필요한 조치 및 상수원보호구역 밖에서 취수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암반수를 개발하는 기존의 샘물과 달리 지표면으로 솟아나는 용천수를 활용하는 사업으로 국내최초로 진행되다보니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관련기관들과 잘 협의하여 9~10월 중 착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매트 등 난방용품 화재예방
서늘한 가을 날씨를 넘어서 아침저녁으로는 꽤 쌀쌀해지다 보니 금세 겨울이 찾아올 듯한 추위를 느끼게 된다. 이렇듯 날씨가 추워지다 보니 액체연료와 가스보다 가격이 저렴한 전기매트나, 화목보일러 등을 사용하는 가구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와 비례해 겨울철 화재로 빈번하게 발생하게 된다. 전기매트의 경우 전기장판 쿠드나 열선이 단락 되어 화재가 발생하며, 전선을 덮고 있는 가연물질이 발화되어 급격하게 화재가 확산되는 형태를 보이게 된다. 전기매트의 사용 시 유의사항으로는 첫째 장시간 사용하지 않는 전기매트를 처음 사용할 때는 1~2일정도 정상작동 및 이상 유무를 확인하며, 둘째 전기매트 위나 밑에 이불을 장시간 깔아놓지 않는다. 셋째 온도조절기에 충격이나 가열 시 순간전압이 높아지거나 기능상으로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넷째 자동온도조절기나 자동 차단 장치가 있더라도 장시간 집을 비웃 때는 전원을 차단한다. 다섯째 접촉불량, 합선의 원인이 되는 접어서 보관하는 방법을 지양하고 내부 전선 손상 방지를 위해 말아서 보관한다. 화목 보일러 경우 취급 부주의에 의해 불티가 가연물에 착화되어 화재가 발생하거나 과열에 의한 복사열에 의해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가 발생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