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5.5℃
  • 흐림서울 25.6℃
  • 대전 23.8℃
  • 흐림대구 25.1℃
  • 울산 22.6℃
  • 광주 23.2℃
  • 박무부산 21.8℃
  • 흐림고창 23.4℃
  • 흐림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2.2℃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4.0℃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지역상권 구원투수, 영덕사랑상품권

총 68억 발행 35억 환전 성과, 상품권 사용문화 정착


  영덕군이 2018년 2월, 17억 5천만원의 영덕사랑상품권 발행을 시작한 이후 영덕사랑상품권은 지역상권의 구원투수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 영덕사랑상품권 가맹점 스티커

영덕지역 곳곳을 다녀보면, 상점 정문 옆 작은 스티커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영덕사랑상품권 가맹점은 현재 1,213개소다. 상품권은 마트, 주유소, 식당, 학원 등 다양한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발행 이후 4,600여명이 구매했고 이는 영덕군민 8명 중 1명이 구매했다.

또한 상시 5%, 특별할인기간 10%의 할인율이 적용되는 개인뿐만 아니라 관내 관공서, 사회단체, 축제추진위원회의 구매 또한 활발하여 많은 군민의 상품권 사용으로 이어지고 있다.

자금의 역외유출방지와 지역경기활성화를 위해 발행한 영덕사랑상품권은 2018년 2월 17.5억, 2018년 12월 20억, 2019년 30.5억 등 총 3차례의 발행을 통해 총 68억 규모로 제작됐다. 2019년 6월 현재 38억이 판매됐고 특히 올 1월부터 5월까지 판매액은 지난 한 해 판매액인 17억보다 117%증가한 20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역사랑상품권의 실제 활용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환전액(35억)이 판매액(38억) 대비 92%에 달한다. 업종별 환전비율은 소매업이 21억을 환전해 59%를 차지했고, 주유업이 24%, 음식점업이 10%를 차지하는 등 대부분의 영덕사랑상품권은 영덕 관내 마트, 의류매장, 농수산물 판매점, 주유소, 식당 등에서 사용됐다.



                                   영덕사랑상품권 업종별 환전현황(2019. 5. 20. 기준)

영덕사랑상품권의 경제적 파급력은 상당한 것으로 확인된다. 발행이후 상품권 예산(할인금액 2.6억 원, 판매․환전수수료 0.2억 원)으로  2.8억 원이 투입되어 35억 원의 상품권이 관내 가맹점에 유통돼 투입된 예산대비 12배 이상의 경제적 효과를 낳았다. 인근 대도시 대형마트․식당으로 유출되던 지역자금이 관내 가맹점 및 자영업자들에게 유통이 되면서 ‘돈이 도는 지역사회’에 보탬이 됐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2018년 상품권 발행 이후, 상품권 판매량이 전년에 비해 증가했고, 사용문화가 점점 정착되고 있다. 영덕사랑상품권이 상권을 활성화시키고 소비를 촉진시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지역상권활성화 및 공동체 강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하는 지역사랑상품권 발행금액의 4%를 지자체에 지원하고 있으며 전국 116개의 지자체가 현재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 또는 발행을 예정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415선거 각 정당 공약은 어디에 있는가,
미래통합당의 총선 콘셉트는 한마디로 못 삶겠으니 그냥 옛날로 가자는 식이다. 미래통합당의 미래란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미래통합당이 과거 회귀형 정당으로 방향을 튼 것은 황교안 대표 등장 이후다. 황교안의 당은 안보도, 경제도 모두 수구보수 일색이다. 보수 야당이 합리적 보수로 거듭날 동력을 잃은 것이다. 김종인 영입은 이런 과거 회귀형 콘셉트의 화룡점정과도 같다. 코로나로 선거판이 흔들리자 김종인을 내세워 중도팔이-경제민주화 팔이로, 땜질처방을 한 것이다. 김종인이란 인물 자체가 화석화된 과거일 뿐이다. 또, 김종인의 등장은 역설적으로 시대적 좌표, 시대정신이 어디 있는지를 보여준다. 보수 야당조차 경제는 웬만큼 중도나 진보로 가야 한다는 걸 마지못해 인정한 꼴이기 때문이다. 촛불혁명의 또 다른 요구는 구체제 척결과 정치 쇄신이었다. 이른바 박정희 체제의 청산과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로의 재편이라고 할 수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다당제 합의제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 혁파 등이 그 목록에 있었다. 하지만, 수구보수의 부활, 진보 내부의 난맥상 등으로 정치 쇄신은 난망하다. 퇴행성 공약 일색인 보수 야당 문제가 심각하다. 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 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