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18.8℃
  • 맑음서울 21.3℃
  • 구름조금대전 20.2℃
  • 구름조금대구 21.4℃
  • 구름조금울산 18.7℃
  • 흐림광주 21.7℃
  • 구름조금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22.1℃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18.9℃
  • 맑음금산 17.8℃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조금거제 19.5℃
기상청 제공

한-러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을 위한 워크숍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아 한․러 국제협력 워크숍 및 실무회의를 오는 23일 경북 영양의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와 장계향 문화체험 교육원에서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국립생태원이 주최하고 환경부와 영양군이 공동 주관해, 한국과 러시아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을 위한 공동연구 협력 방안 및 지역의 생태관광 활성화를 논의했다.


러시아 연해주 표범의 땅 국립공원장 빅터 바듁(Victor Bardyuk)과 세계자연기금(WWF) 러시아지부 수석고문 유리 달만(Yury Daman)이 참석해 협력을 위한 의견을 나누고, 영양군과 러시아의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 한국생태관광협회 주선희 이사가 참여하여 한-러 국제협력 실무회의를 진행했다.
 
 표범의 땅 국립공원은 아무르 표범의 보전을 위해 러시아 정부가 2012년 설립한 연방 보호구역이며, 세계자연기금은 자연환경 보전을 위해 1961년 설립한 비영리 환경보전기관으로 러시아를 비롯해 100여개의 나라에서 활동 중이다.


 한국생태관광협회는 자연자원의 보전 및 현명한 이용을 위한 생태관광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10년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각 기관의 주요활동과 역할에 대해 소개하며, 향후 러시아 연해주와 영양군 일대의 생태를 대상으로 공동연구와 생태관광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표범의 땅 국립공원은 아무르 표범의 현황과 질병 위험에 대해 발표하고, 세계자연기금 러시아지부에서는 러시아 황새 보전 전략에 대해 소개했다. 국립생태원은 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국내 멸종위기종 복원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영양군은 진행 중인 생태관광을 소개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한․러 국제협력이 한국과 러시아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영양군의 생태관광을 널리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415선거 각 정당 공약은 어디에 있는가,
미래통합당의 총선 콘셉트는 한마디로 못 삶겠으니 그냥 옛날로 가자는 식이다. 미래통합당의 미래란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미래통합당이 과거 회귀형 정당으로 방향을 튼 것은 황교안 대표 등장 이후다. 황교안의 당은 안보도, 경제도 모두 수구보수 일색이다. 보수 야당이 합리적 보수로 거듭날 동력을 잃은 것이다. 김종인 영입은 이런 과거 회귀형 콘셉트의 화룡점정과도 같다. 코로나로 선거판이 흔들리자 김종인을 내세워 중도팔이-경제민주화 팔이로, 땜질처방을 한 것이다. 김종인이란 인물 자체가 화석화된 과거일 뿐이다. 또, 김종인의 등장은 역설적으로 시대적 좌표, 시대정신이 어디 있는지를 보여준다. 보수 야당조차 경제는 웬만큼 중도나 진보로 가야 한다는 걸 마지못해 인정한 꼴이기 때문이다. 촛불혁명의 또 다른 요구는 구체제 척결과 정치 쇄신이었다. 이른바 박정희 체제의 청산과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로의 재편이라고 할 수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다당제 합의제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 혁파 등이 그 목록에 있었다. 하지만, 수구보수의 부활, 진보 내부의 난맥상 등으로 정치 쇄신은 난망하다. 퇴행성 공약 일색인 보수 야당 문제가 심각하다. 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 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