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33.4℃
  • 구름많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33.7℃
  • 흐림대전 28.6℃
  • 흐림대구 26.2℃
  • 울산 23.8℃
  • 흐림광주 27.0℃
  • 부산 23.3℃
  • 흐림고창 27.0℃
  • 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32.7℃
  • 흐림보은 26.3℃
  • 흐림금산 28.2℃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쪽빛(짙은 푸른빛)

대한민국은 반려견이 사람을 물어도 알리바이(alibi)를 추적하고, 치정(癡情)에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언론 자유 국가이며 국민 성품 또한 후대(後代 우리의 딸 아들 손자 손녀)를 염려해서 다양한 정보를 바탕으로 판단한다. 근래(近來)에 소문(20133월 원주 별장 성접대) 동영상이 YTN을 비롯한 여러 언론에 공개되었다. 소문으로 의심되는 사람은 무죄 판결을 받았는데 알리바이였다고 한다. 배우자를 제외한 주변 인물, 병원 기록 알리바이는 참작 여지가 있다.


1979는 소문(박정희 대통령 위해危害 범인)이 해결되면 미국행을 요구했다. 외관상 전염성(傳染性)이 확연해서 드라(드라큘라 Dracula)’ 지칭이 쏟아지는 전를 사령관으로 추대되는 것에 반대가 많았다. 미군정(주한 미군)도 전를 사령관으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통보했다. 대책반은 미군정에게 소문(박정희 대통령 위해 범인) 해결이 어렵기에 적임자가 없다라고 읍소했다. 행동 반경(半徑)집 집무실 병원으로 한정하고, 범인 체포 임무로 국한(局限)된 사령관이라고 설명해서 겨우 묵인받았다.


 ‘사령관이 미국행을 요구한다는 전언에 미군정은 드라큘라(Dracula)로 지칭되는 전염성 환자를 받아들일 수 없다라며 난색(難色)을 표명했다. 대책반은 미군정에게 국정을 제외한 대부분은 대학생 의견을 수렴해서 진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사령관을 비롯한 대책반 대부분이 일제강점기를 겪으며 성장해서 미군정 주둔(駐屯)을 안도(安堵)했다.


범인 체포를 제외한 사령관 임무, 외부 인사 접견, 미군정 방문, 회의 등 등은 온전한 사람이 부담해서 도맡았다. 일제강점기 온갖 위협으로 피신이 일상(日常)이던 전사령관은 일거수일투족 감시를 안도했다. 사령관이 정읍에서 촬영한 영상을 관람한 사람에게서 전사령관과 동일한 드라가 전염되었다. 드라 전염성을 걱정하며 노심초사하던 대책반 동기(대구공업고등학교)가 전사령관 반경을 집무실 책상 밑으로 확정했다. 사령관은 집무실 책상 밑에서 식사까지 해결했다.


사람들(왕좌王座 욕심은 충만한데 정국靖國 수습에는 관심 없는 사람들)우폐에 열중하며 전사령관 처지를 회피했다. 강타자(둑시 옆구리를 강타한 사람)가 강타 명령자(命令者)를 전사령관으로 지목했다. 법률이 목표라는 둑시는 전후 사정을 살펴서 전사령관 처지를 간파할 것이라고 동기(대구공업고등학교)는 믿었다. 최항(예명)이 강타 명령자를 조사해서 대책반을 비롯한 도처(到處)에 뿌렸기 때문이다.


광주에서 전사령관이 회의했다는 소문이 퍼졌다. 동기(대구공업고등학교)도 만남을 꺼리는 전염성 전사령관을 마주하고 회의하는 광주는 아량이 넘친다는 소문이 난무했다. 외부 인사 접견, 미군정 방문, 회의, 빛나는 직무는 온전한 사람이 수행한다는 확언이 퍼져있어서 치밀한 광주 회의 참석자는 전사렁관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에 지문(指紋)은 확인했으리라. 사령관이 촬영장에 나타나자 샘바다 정읍은 전사령관에게 지문(指紋) 날인을 요구하고 도처(到處)로 신원을 확인했다.


1995년 구속 기소에서 전사령관 알리바이(병원 기록, 직무실 한정)는 묵살·왜곡되었다. 둑시 귓전을 스치는 총환 명령자는 전사령관으로 몰아가면서 우폐는 철저하게 함구(緘口)되었다. 1970년대~1980년대 대학가에 숨겨진 발포자 일부가 드러나면 미군정도 대한민국을 떠나는 것을 우려해서 전사령관은 드라기록이 묵살되는 것을 감수하며 감옥을 선택했다.


최항이 오열하며 참(진정한) 발포 명령자를 기록해서 도처에 뿌렸다. 조부(祖父 은영선 할아버지)는 조상 토지를 대대손손 전달하려고 살아있는 개구리를 삼키며 목숨을 연명했다. 용처(用處) 비축을 위해서 손녀(孫女 은영선)에게 대학교 진학을 만류하는 조부가 전(전두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조부에게 전사령관은 연안(沿岸)에 놓인 애처로운 현질(賢姪 친조카)이다

 

좌파 북한 옹호는 사연이 있다. 우폐는 은닉하고 발포자 선전에 혈안하는 현실에서 보수가 전사령관을 보호하는 집념에도 구구절절 아픔이 존재한다. 보수가 주장하는 명단공개는 구구절절 아픔을 방어하는 보루(堡壘). 우리는 쪽빛 하늘이 증발되어도 걱정이 없기에 우리 후손(後孫)도 올바른 정보(情報)를 파악하지 못하고 식민통치에서 일생을 영위하는 삶을 반겨야하나 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