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26.3℃
  • 맑음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7.3℃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8.3℃
  • 맑음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23.1℃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7.6℃
  • 구름조금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청송군, 한·일 우수청소년 배드민턴 교류전 개최

 

청송군(군수 윤경희)이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청송읍 청송국민체육센터에서 ‘2019 한·일 우수청소년 배드민턴 교류전’을 개최한다.


  한·일 우수청소년 스포츠교류전 초청사업은 2002 한일월드컵 공동개최 결정이후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의 지속적인 청소년 교류증진에 합의함에 따라 1997년부터 교류를 시작했다. 교류는 양국의 스포츠 발전, 청소년 육성, 사회/문화의 이해증진 방안에 대한 정보교환 및 교류 확대로 협력관계를 증진시키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번 교류전은 일본선수단 20여명이 청송을 방문하는데, 대회기간 동안 한·일 양국선수단 각20명씩 합동훈련 및 단체전 경기를 실시하여 경기력을 향상시키고, 송소고택 등 지역 관광지 탐방 및 관광을 통해 상호 문화교류 및 관계협력 증진을 병행할 예정이다.


  특히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오후2시 부터 6시까지는 청송국민체육센터에서 양국선수단 단체전 경기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배드민턴 한일전의 묘미를 한껏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이번 대회가 한·일 양국의 미래 꿈나무들이 향후 차세대 국가대표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아울러 국제슬로시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청송에서 한일 양국선수단이 우정을 쌓고, 좋은 추억도 많이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지도자는 교만과 자만을 경계하는 것이 선결이다.
당 태종이세민은 중국 역사상 가장 뛰어난 군주로 평가받고 있다. 당나라를 부흥시켜 전무후무한 대제국으로 건설한 태종의 곁에는 현신(賢臣) 위징이 있었다. 태종에게 위징이란 자신을 제거하려 했던 정적의 핵심참모로서 여러차례 위기로 내몰았던 인물이다. 또한 중용한 이후에도 시시때때로 죽여버리고 싶은 충동이 일도록 하는 집요하고도 신랄한 비판자였다. 그러나 태종은 위징의 심원한 경륜과 올곧은 품성을 존중했다. 나아가 긴 제위기간 동안 위징이 세상을 떠날 때 까지 불편하고 듣기 싫은 간언에 귀를 기울이고 수용했다. 신하와 대등한 위치에서 세상을 다스리려 했던 태종의 노력은 정관정요에 정리되어 후세에 전해졌다. 이 정관정요에 따르면 위징이 태종에게 수많은 간언을 올렸는데, 당나라 부흥의 전환점이 된 간언만 해도 300여건이 넘는다. 태종이 위징의 통렬한 지적과 듣기 싫은 말을 가려내지 않는 직간에 격분하면서도 한사코 위징을 곁에 두었던 것은 위징이 사사로운 이익을 좇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태종의 도량을 엿볼 수 있는 지점이다. 태종은 위징의 말이 자신을 잘못된 길로 가지 않게 이끌어주는 소중한 금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