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16.9℃
  • 흐림서울 17.3℃
  • 흐림대전 21.6℃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17.3℃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7.7℃
  • 박무제주 19.7℃
  • 흐림강화 15.5℃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18.9℃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울진해경, 영덕 침몰 어선 선원 2명 신속 구조

경북 영덕 구계항 앞 해상 어장관리선 침몰, 탈출 선원 구조

 


울진해양경찰서(총경 박경순)는 12일 오전 10시 36분 경북 영덕군 구계항 앞 0.2해리 해상에서 어장관리선 S호(1.37톤, 승선원 2명)의 V-PASS SOS 신호 확인차 출동하던 중 “파도를 맞고 어선이 침몰한 것”으로 보인다는 민원인의 신고를 접수하고 즉시 파출소 연안구조정 등 구조세력을 현지에 급파해 선원 2명을 안전하게 구조하였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은 울진해경은 경비함정 2척, 울진구조대, 강구파출소 연안구조정 등 4척을 신속히 보냈고, 10시 47분경 침몰한 선박을 빠져나온 승선원 A(36세), B씨(35세) 등 2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해경에 따르면 구조된 A씨 등 2명은 저체온증을 호소하는 것 외에 생명의 지장이 없는 상태로 119 구급차에 인계되었고, 선박 침몰로 적재된 연료유(경유)가 일부 유출되었으나 신속히 해양오염 분산 작업을 완료하였으며, 인근 항행 선박의 안전을 위해 침몰선박 위치를 표시하는 부이를 설치하였다고 전했다.


  한편 해경은 이들이 “오전 10시 5분경 영덕 삼사항에서 어장 관리 보수작업차 나와 기상이 좋지 않아 입항하기 위해 이동중 너울성 파도를 맞아 전복, 침몰되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지도자는 교만과 자만을 경계하는 것이 선결이다.
당 태종이세민은 중국 역사상 가장 뛰어난 군주로 평가받고 있다. 당나라를 부흥시켜 전무후무한 대제국으로 건설한 태종의 곁에는 현신(賢臣) 위징이 있었다. 태종에게 위징이란 자신을 제거하려 했던 정적의 핵심참모로서 여러차례 위기로 내몰았던 인물이다. 또한 중용한 이후에도 시시때때로 죽여버리고 싶은 충동이 일도록 하는 집요하고도 신랄한 비판자였다. 그러나 태종은 위징의 심원한 경륜과 올곧은 품성을 존중했다. 나아가 긴 제위기간 동안 위징이 세상을 떠날 때 까지 불편하고 듣기 싫은 간언에 귀를 기울이고 수용했다. 신하와 대등한 위치에서 세상을 다스리려 했던 태종의 노력은 정관정요에 정리되어 후세에 전해졌다. 이 정관정요에 따르면 위징이 태종에게 수많은 간언을 올렸는데, 당나라 부흥의 전환점이 된 간언만 해도 300여건이 넘는다. 태종이 위징의 통렬한 지적과 듣기 싫은 말을 가려내지 않는 직간에 격분하면서도 한사코 위징을 곁에 두었던 것은 위징이 사사로운 이익을 좇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태종의 도량을 엿볼 수 있는 지점이다. 태종은 위징의 말이 자신을 잘못된 길로 가지 않게 이끌어주는 소중한 금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