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18.3℃
  • 흐림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25.5℃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4.8℃
  • 맑음강진군 22.2℃
  • 맑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울릉군, 관광객 10만 명 방문 기념 이벤트 실시

관광객 50만 시대 서막 열리나


울릉군은 11일 도동항 여객선터미널에서 울릉군수와 관계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울릉도 관광객 10만 명 돌파 기념 행사를 개최하고  10만 번째 관광객에게 특산품 및 꽃다발 등을 증정했다.

이날 행운의 주인공은 묵호에서 오전 8시 50분 출발한 씨스타3호 편으로 울릉도를 찾은 충남 서산시에서 온 김가윤(50)씨로 바쁜 일상에서도 짬을 내어 1박2일 일정으로 울릉도를 방문했다 깜짝 행운의 주인공이 되어 더욱 뜻깊은 여정이 되었다.

한편 아차상격인 99,999번째 관광객은 경기도 오산시에서 온 박미정(57)씨로 30주년 결혼기념일 맞아 울릉도를 찾아왔다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게 되었다. 또한 100,001번째 관광객은 경기도 화성시에서 온 김순래(52)씨로 초등학교 학부모 친목모임으로 울릉도 여행길에 올랐다가 뜻하지 않은 행운의 기쁨을 누렸다.

이들 에게는 축하 꽃다발, 지역특산품인 산채나물 세트를 비롯해 지역 관광시설물을 무료 이용할 수 있는 이용권이 제공되었다.

지난 1980년 울릉군이 관광객 통계를 집계한 이래 연도별 관광객 수 10만명 돌파는 역대 최단 기간의 기록이며, 전년 동기대비로는 25,000여명 이상 증가된 것으로 확인된다. 이러한 추세라면 울릉도 개척 137년, 설군 119년 만인 2019년, 1차산업이 전부였던 동해의 작은섬에서 시대의 변화와 함께 관광산업으로 기반산업을 전환한지 불과 이십여 년만에 사상 첫 관광객 50만 돌파라는 기념비적 금자탑을 쌓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눈에 띄는 관광객 수 증가의 배경에는 ‘55년만의 일주도로 개통’, ‘전국 단위 체육행사 개최’, ‘2018 한국관광의 별 울릉도․독도 선정’, ‘울릉도 공항건설 확정’, ‘울릉도 여객 노선 증가 및 접근성 개선’등 굵직굵직한 이슈가 관광객들에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2019년 우리군을 이미 다녀가셨고 향후 방문 계획이 있는 모든 분들에게 군민을 대표해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관광객 한분 한분의 울릉도 방문길이 불쾌함이 아닌 즐겁고 감동적인 여정이 될 수 있도록 ‘마부위침(磨斧爲針)’의 마음가짐으로 전 울릉군민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지도자는 교만과 자만을 경계하는 것이 선결이다.
당 태종이세민은 중국 역사상 가장 뛰어난 군주로 평가받고 있다. 당나라를 부흥시켜 전무후무한 대제국으로 건설한 태종의 곁에는 현신(賢臣) 위징이 있었다. 태종에게 위징이란 자신을 제거하려 했던 정적의 핵심참모로서 여러차례 위기로 내몰았던 인물이다. 또한 중용한 이후에도 시시때때로 죽여버리고 싶은 충동이 일도록 하는 집요하고도 신랄한 비판자였다. 그러나 태종은 위징의 심원한 경륜과 올곧은 품성을 존중했다. 나아가 긴 제위기간 동안 위징이 세상을 떠날 때 까지 불편하고 듣기 싫은 간언에 귀를 기울이고 수용했다. 신하와 대등한 위치에서 세상을 다스리려 했던 태종의 노력은 정관정요에 정리되어 후세에 전해졌다. 이 정관정요에 따르면 위징이 태종에게 수많은 간언을 올렸는데, 당나라 부흥의 전환점이 된 간언만 해도 300여건이 넘는다. 태종이 위징의 통렬한 지적과 듣기 싫은 말을 가려내지 않는 직간에 격분하면서도 한사코 위징을 곁에 두었던 것은 위징이 사사로운 이익을 좇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태종의 도량을 엿볼 수 있는 지점이다. 태종은 위징의 말이 자신을 잘못된 길로 가지 않게 이끌어주는 소중한 금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