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6 (월)

  • 맑음동두천 17.0℃
  • 구름많음강릉 12.8℃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6.7℃
  • 구름조금부산 17.9℃
  • 맑음고창 16.1℃
  • 구름많음제주 17.2℃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6.1℃
  • 맑음금산 16.4℃
  • 맑음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17.0℃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노음초 어린이날 한가족 체육대회


울진 노음초등학교(교장 장귀윤)는 2019년 5월 3일 어린이날 기념 한마음 체육대회를 개최했다.


오전에는 교내에서 도란도란 무지개 가족별로 협동심과 창의력을 발휘해 미션을 해결하는 다섯 개의 부스 체험과 보물찾기 및 이어달리기를 운영했다.


체육관에서 운영된 다섯 부스는 <홀인원! 공 바구니>, <팡팡! 합동 제기차기>, <폴짝! 긴 줄넘기>, <날아라! 신발>, <도전! 벌칙 노래방>으로 구성됐고, 중간중간 선생님들이 만들어준 솜사탕을 먹으며 즐거운 에너지를 더했다.


운동장으로 나와 <릴레이! 무지개 달리기>를 끝으로 가족별 대항전을 마무리하고 '유레카! 보물찾기'를 통해 보물을 발견하는 짜릿함과 보물이 없는 친구와 함께 보물을 나누는 아름다움을 나눴다.


오후에는 최근 새로이 단장한 울진엑스포공원으로 야외 나들이를 떠났다. 사막여우, 미어캣, 왈라비, 왕관앵무 등 평소 보기 힘든 동물과의 행복한 만남을 즐기고, 친구들과 신기한 놀이기구를 함께 타며 신나는 시간을 보냈다.


  “우리 가족이 달리기를 이겨서 기분 좋아요.”, “선생님표 솜사탕이 끝내줘요.”, “줄넘기는 우리 가족 기록이 1등이에요.”, “멋진 어린이날 선물 주셔서 고맙습니다.”, “보물을 못 찾았는데 오빠가 나눠줘서 기뻐요.”, “동물 친구들이 정말 귀여워요.”, “오늘은 정말 최고의 날이에요!” 등등 가족별로 소감을 크게 외치는 학생들의 얼굴에서 해맑은 웃음꽃이 피어난다.


  오늘 하루 온전히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도록 개최한 한마음 체육대회는 어린이헌장의 뜻을 되새겨보고 학생들 모두가 행복함을 맛보는 달콤한 시간이 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지도자는 교만과 자만을 경계하는 것이 선결이다.
당 태종이세민은 중국 역사상 가장 뛰어난 군주로 평가받고 있다. 당나라를 부흥시켜 전무후무한 대제국으로 건설한 태종의 곁에는 현신(賢臣) 위징이 있었다. 태종에게 위징이란 자신을 제거하려 했던 정적의 핵심참모로서 여러차례 위기로 내몰았던 인물이다. 또한 중용한 이후에도 시시때때로 죽여버리고 싶은 충동이 일도록 하는 집요하고도 신랄한 비판자였다. 그러나 태종은 위징의 심원한 경륜과 올곧은 품성을 존중했다. 나아가 긴 제위기간 동안 위징이 세상을 떠날 때 까지 불편하고 듣기 싫은 간언에 귀를 기울이고 수용했다. 신하와 대등한 위치에서 세상을 다스리려 했던 태종의 노력은 정관정요에 정리되어 후세에 전해졌다. 이 정관정요에 따르면 위징이 태종에게 수많은 간언을 올렸는데, 당나라 부흥의 전환점이 된 간언만 해도 300여건이 넘는다. 태종이 위징의 통렬한 지적과 듣기 싫은 말을 가려내지 않는 직간에 격분하면서도 한사코 위징을 곁에 두었던 것은 위징이 사사로운 이익을 좇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태종의 도량을 엿볼 수 있는 지점이다. 태종은 위징의 말이 자신을 잘못된 길로 가지 않게 이끌어주는 소중한 금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