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1 (수)

  • 구름조금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0.7℃
  • 구름조금서울 12.8℃
  • 구름조금대전 13.2℃
  • 구름조금대구 12.0℃
  • 구름조금울산 13.3℃
  • 구름많음광주 13.0℃
  • 구름많음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9.1℃
  • 구름많음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12.5℃
  • 구름조금보은 11.1℃
  • 구름조금금산 11.5℃
  • 구름많음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영양군, 추가경정예산안 의결로 첫 3,000억원 돌파

군민공감 예산편성으로 행복지수 UP!!


지난 29일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군의회 의결로 당초예산 2,800억원보다 8.39%(235억원) 증가한 3,035억원(일반회계 2,784억원, 특별회계 251억원)으로 2019년도 제1회 추경예산을 확정함으로써 군 개청 이래 첫 예산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예산 3,000억원 돌파는 영양군의 3·3·5 공약 중 민선7기 첫 공약 실천사항으로 영양의 교육 ․ 의료 등의 기초행정서비스 향상을 통한 정주여건 개선으로 인구 3만명 증가, 부가가치가 높은 다양한 농산물 산업 유치, 부업 소득 다양화를 통한 소득 5천만원 시대를 여는 기초를 다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특히 영양군은 자체세입이 4.02%에 불과한 열악한 재정으로 예산 규모를 늘리기가 쉽지 않은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왔다. 

「보통교부세 산정방식 개선방안 연구」를 통해 교부세제도개선안을 도출하였고, 국도비 공모사업 발굴추진단을 통해 국도비 보조금을 적극적으로 확보하는 등 재원 발굴을 위한 자구노력을 통해 재정규모 증대에 꾸준히 힘써 왔다. 

또한 연구결과 도출된 지역균형수요 산정기준 제도개선안(낙후지역에 대한 산정액 비율 10% → 20% 상향조정)이 금년도에 채택되어 2019년도 보통교부세수요액이 전년대비 16억원 증가되었으며, 행정안전부 지방재정확대 분야에서 신속한 추경편성과 지역주도형 일자리 창출에 긴급히 재원을 편성하여 1억 5천만원을 지방보조금 절감으로 27억원의 교부세 인센티브 확보로 인하여 열악한 군 재정에 큰 도움이 되었다.

이번 추경 예산은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사업 우선순위 배분,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마련과 일자리 창출, 농가 신소득 사업 육성, 지역 정체성 향상을 위한 문화 사업 조성, 초미의 관심사인 미세먼지 해소 등을 염두에 두고 재원을 배분하였으며, 청소년수련관건립과 마을회관·경로당 시설 개선 등 복지 분야 예산도 확대하여 추경에 반영했다.

이번 추경예산에서 가장 큰 비중은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로 51억원을 편성하여 군민생활과 밀접한 생활 SOC사업 확대를 통해 지역경기활성화와 군민정주여건개선이라는 일거양득 효과를 노린다. 또한 녹색생활환경을 조성과 지방상수도 시설 개선, 소규모 수도시설 신설 등을 통해 지역주민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쓸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역 주민의 주소득인 농업 외 부업소득 향상을 위한 관광인프라 구축에 25억원, 군민 맞춤형 가치행정 추진을 위한 사회복지분야에 23억원을 편성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 도모와 편의사업 제공을 통한 문화 수혜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이번 제1회 추경은‘변화의 시작! 행복영양’실현을 위한 미래성장 동력사업 발굴과 군민이 보다 큰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중복되거나 비효율적인 사업은 배제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실질적인 군민 체감형 사업에 중점 편성하였다”라며 “장기적인 영양군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서 지방교부세, 국도비 보조금 확보 등 이전재원의 지속적인 확보와 더불어 열악한 지방재정의 근원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자주재원 확충 방안에 대한 연구도 게을리 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