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2.0℃
  • 맑음서울 1.6℃
  • 구름조금대전 2.4℃
  • 맑음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3.4℃
  • 흐림광주 4.3℃
  • 맑음부산 3.2℃
  • 구름많음고창 4.5℃
  • 맑음제주 6.4℃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2.1℃
  • 구름조금금산 1.7℃
  • 맑음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울진국유림관리소,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 돌입

민관 협업대응 및 위법행위자 적발 시 무관용 방침


 울진국유림관리소는 최근 건조한 날씨로 대형산불 발생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3.15∼4.21까지를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산불방지에 총력 대응을 하기로 밝혔다.

울진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금년도 3∼4월 강수량이 예년보다 적고 고온·건조한 날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봄철 영동지역에 높새바람으로 인해 산불 발생 시 동시다발 및 대형화가 될 위험이 높다고 전하였다.

실제로 최근 10년(’09∼’18)간 울진군 관내 연평균 산불건수의 27%(총 13건)가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에 발생하였다.

특히 영농준비를 위한 부산물 및 생활쓰레기 소각행위 등의 증가가 예상되어 산불특수진화대, 산불전문예방진화대 등 45명을 산불취약지에 배치하고, 전직원이 주말 소각행위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아울러 위법행위자 적발 시 벌금, 과태료 부과 등 무관용 방침으로 엄중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상우 울진국유림관리소장은 “울진지역은 산불에 취약한 소나무림이 많아 대형산불이 발생할 우려가 높다”고 말하며 “이번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을 통해 민·관이 철저히 협업 대응하여 산불이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현장 접근성을 높이는 길!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김현제 각 지역 소방서는 지속적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홍보활동 및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실시하여 최근에는 소방차, 경찰차 등 긴급차량이 출동할 때 도로 위의 차량들이 길을 터주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이렇게 긴급차량 출동 시 도로위에서의 진로 양보는 많이 개선되었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불법주정차 차량이나, 진입로 공간의 장애물 적재로 여전히 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3월 발생한 부산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화재로 일가족 4명이 숨지고, 연이어 발생한 대전 동구 아파트 화재로 70대여성이 숨지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공통점은 불법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진입시간이 지연되었다는 부분과, 소방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확보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화재가 났던 아파트를 KTV 국민방송에서 다시 현장 취재한 결과 아파트입구에는 여전히 주택가 불법주차가 되어 있고, 이것은 다른 주택가도 마찬가지인 상황으로 불법 주차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 공동주택 화재 발생건수는 16년 4907건, 17년 4869건 18년 현재까지 4814건으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